컨텐츠 바로가기

'악마의 시' 작가 루슈디 뉴욕주 강연 도중 흉기 피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설에서 이슬람교를 모독했다는 이유로 아랍의 공적으로 지목을 받아온 인도 출신의 영국 소설가 살만 루슈디가 강연 도중에 피습당했습니다.

루시디는 현지시간 12일 오전 미국 뉴욕주에서 강연을 하는 도중 무대에 갑자기 뛰어든 남성 괴한의 흉기에 목을 크게 다쳐 헬기로 병원으로 긴급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고 현지 경찰 당국이 밝혔습니다.

괴한은 현장에서 붙잡혀 경찰 조사를 받고 있고, 루시디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