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악마의 시’ 살만 루슈디, 괴한 휘두른 흉기에 목 다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뉴욕서 강연 하러 무대 올랐다 참극
현지 경찰 남성 용의자 체포해 구금중
한국일보

작가 살만 루슈디가 2010년 10월 8일 영국 런던 도심에서 로이터통신과 인터뷰한 뒤 사진을 찍기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런던=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 ‘악마의 시’로 이슬람 모독 논란을 빚은 인도계 영국 작가 살만 루슈디(75)가 괴한이 휘두른 흉기에 목을 다쳤다.

12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루슈디는 이날 오전11시쯤 미국 뉴욕주의 한 비영리 교육센터의 무대 위에 강연을 하려고 올랐다가 이 같은 변을 당했다. 강연 사회자가 루슈디를 소개하는 순간 한 남성이 무대로 뛰어 올라가 흉기를 휘둘렀다는 것이다.

뉴욕주 경찰은 이날 성명을 통해 루슈디가 헬리콥터를 타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밝혔다. 또 용의자는 체포됐으며, 루슈디의 상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1989년 ‘악마의 시’ 출간 당시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호메이니는 책 내용이 이슬람을 모독한 것이라며 루슈디에게 현상금 100만 달러를 내걸고 사형을 선고했다. 이후 루슈디는 10여 년 동안 도피생활을 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