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6女=6500만원 전신성형”… 눈 15번에 발목 수술까지 ‘충격' (‘푸어라이크’) [Oh!쎈 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근희 기자] ‘푸어라이크’ 성형푸어가 성형수술 이야기를 전했다.

12일 전파를 탄 채널A ‘푸어라이크’에서 약 40번의 성형수술과 시술로 전신에 6,500만 원을 소비한 '성형푸어'가 등장했다.

푸어맨은 “의느님의 도움으로 성형한 26살 성형푸어다”라고 본인을 소개했다. 푸어맨은 “성형 수술만 30회 했다. 시술까지 더하면 총 40회했다”라고 말하기도. 푸어맨은 “제가 성형을 하게 된 계기나 성형을 하면서 과정 속에서 어떤 걸 느꼈는지 허심탄회하게 얘기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푸어맨은 그동안 성형으로 쓴 돈이 6,500만원이라고 밝혔다. 성형 전 모습을 본 김구라는 “눈에 대한 콤플렉스가 있었냐?”라고 물었고, 푸어맨은 “제가 어릴 때는 쌍꺼풀이 있는 게 유행이었다. 쌍꺼플액과 풀을 붙였더니 살이 늘어놨다. 재수술 포함해서 15번 정도 했다. 처음 수술은 중학교 2학년 때 했다”라고 언급했다.

OSEN

푸어맨은 “사실은 부모님이 엄청나게 반대했다. 동네에 중고 거리가 있었다. 옷을 싸게 사서 팔았다. 다린 친구들에 비해 돈을 벌다보니까 수중에 돈이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푸어맨은 “보조개 수술은 중3때 했다. 그 때 당시에 두 쪽 다 있으면 티날 것 같아서 한 쪽만 했다”라고 설명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푸어라이크'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