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CEO'박재범, 소주이어부대찌개 사업도? "식당 차려도 되겠네" ('편스토랑') [Oh!쎈 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연휘선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가수 박재범이 사업 욕심을 드러냈다.

12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약칭 편스토랑)’에서는 박재범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편스토랑’의 메뉴는 ‘안주’였다. 이에 최근 ‘원소주’로 품절대란을 일으킨 소주 CEO 박재범이 스페셜 심사위원으로 합류한 것.

박재범은 “미국에서 제이지 레이블과 작업할 때 냈던 싱글 앨범 이름이 ‘소주’였다. 그때 선물로 소주를 돌렸는데 너무 좋아하더라. 그래서 전통주 느낌을 더해 만들게 됐다”라고 소주 사업 계기를 밝혔다.

또한 그는 새로 만든 회사의 주축 멤버인 댄스 크루 MVP의 세 멤버 곤조, 주니, 너리 원과 함께 출연했다. MVP 멤버들은 등장과 동시에 화려한 비보잉으로 ‘편스토랑’을 달궜다. 박재범 또한 MVP 멤버들과 함께 춤을 선보이며 환호를 자아냈다.

OSEN

시식은 블라인드로 치러졌다. 박재범은 MVP 멤버들과 함께 스페셜 평가단으로 참여했다. 박재범은 차예련의 한식토마토탕을 한입 맛보자 마자 감탄사를 내뱉는가 하면 “맛있다. 그런데 비쌀 것 같다”라며 사업가 마인드로 단가를 따지는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두 번째 메뉴는 보자마자 감탄사를 자아내는 박준금 표 떡볶이. 박재범은 떡과 고기를 오이절임에 한가득 싼 뒤 타코 먹듯 크게 베어물었다. 그는 “떡볶이랑 고기가 살짝 느끼할 수 있는데 오이가 잘 잡아준다. 오이가 신의 한 수다”라며 감탄했다. 이어 “가격 알려줄 수 있냐”라며 사업 욕심을 내기도 했다.

OSEN

세 번째는 류수영의 로제 부대찌개. 찌개의 등장에 박재범과 MVP 멤버들은 회식 분위기로 즐겼다. 박재범은 “이건 맛있을 수밖에 없다”라며 “라면 사리랑 같이 먹으니까 기가 막힌다. 트렌디하다. 힙하다”라며 감탄했다. 그는 “이건 좀 사기다. 여성 분들이 엄청, 엄청 좋아할 것 같다. 여기서 식당 차려도 될 것 같은데? 이거 2인분인가, 내가 팔면 1만 8천원. 이거 원재료 얼마, 마진이 얼마냐”라며 거듭 관심을 보였다.

마지막 메뉴는 이찬원의 막창볶음. 마늘종에 마라, 토마토 소스를 넣어 차별화를 꾀한 맛이었다. 박재범은 “저는 솔직히 마라 안 좋아하는데 이건 맛있다”라며 입문자들도 먹을 만한 맛에 감탄했다. 또한 그는 “이건 진짜 소주 안주다”라며 그 맛을 인정했다.

심사 결과 우승자는 류수영이었다. 아직도 인기 있는 로제에 부대찌개를 접목시켜 높은 점수를 받았다.

/ monamie@osen.co.kr

[사진] KBS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