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탁, 역대급 히트곡 '찐이야' 탄생 다시보기…'미스터트롯' 결승 1라운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스터트롯 - 영웅들의 탄생' 12일 방송

뉴스1

TV조선 '미스터트롯 - 영웅들의 탄생'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미스터트롯 - 영웅들의 탄생'에서 영탁의 '찐이야' 무대가 눈길을 끌었다.

1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트롯 - 영웅들의 탄생'에서는 '미스터트롯' 결승전 1라운드 작곡가 미션 무대를 되돌아봤다. 결승전에 진출한 임영웅, 이찬원, 영탁, 정동원, 김호중, 김희재, 장민호가 작곡가 미션으로 1라운드 대결을 펼쳤다.

결승전 1라운드 1위에 등극했던 영탁의 '찐이야' 무대가 다시 한번 유쾌함을 선사했다. '막걸리 한잔'을 역주행시킨 영탁은 결승전 1라운드 작곡가 미션 무대에서 김지환, 알고보니혼수상태 작곡의 '찐이야'로 무대에 올랐다. 영탁은 도입부부터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고, 중독성이 강한 후렴구와 안무로 흥을 폭발했다. 이에 모두가 처음 듣고도 후렴구와 안무를 따라 하며 무대의 열기를 더했다.

'탁 마에스트로'의 탄생을 알린 영탁의 '찐이야' 무대에 김준수는 "이 노래 대박 날 것 같다"라고 단언하기도. 조영수는 "반주와 목소리가 딱 붙어있다, 라이브에서 듣기 힘든 가사 전달력과 선명한 소리에 대단하다고 생각했다"라며 영탁의 목소리 때문에 '찐이야'가 더욱 잘 전달될 수 있었다고 극찬을 보냈다.

뉴스1

TV조선 '미스터트롯 - 영웅들의 탄생'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민호는 휘성의 '안되나요', 캔 '내생에 봄날은', 영탁 '누나가 딱이야'를 작곡한 홍정수의 '역쩐인생'으로 EDM 트로트에 도전했다. 트로트 신사에서 이미지 변신을 시도한 장민호는 "재밌지만 우스워 보이지 않아 좋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호중은 탱고 리듬을 기반으로 한 윤명선 작곡의 '바람남'으로 "김호중밖에 부를 수 없는 곡이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런 감성은 나만 소화할 수 있다"라는 패기로 등장한 정동원이 김종환 작곡의 '여백'으로 감동의 무대를 완성했다. 장윤정은 다른 변주와 함께 원곡에 충실한 깔끔한 모습이 더 좋았다고 호평했다.

이어 임영웅이 이미지 변신을 위해 선택한 박현진의 '두 주먹' 무대가 눈길을 끌었다. 임영웅은 '감성 장인'에서 '주먹 장인'으로 변신, 화려한 무대 연출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찬원은 이루 작곡의 '딱! 풀'로 응원의 의미를 담은 무대를 선사했다. 이찬원은 중독성 강한 후렴구로 귀여움과 감칠맛을 모두 잡으며 호평을 끌어냈다. 이어 김희재는 김진룡 작곡의 '나는 남자다'로 발군의 춤 실력과 흔들리지 않는 가창력을 자랑했다.

한편, TV조선 '미스터트롯 - 영웅들의 탄생'은 '미스터트롯' 시즌2 방영에 앞서 다시 되돌아보는 프로그램이다.

hanapp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