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 좀 왔으면" 김성원 대국민사과…주호영 "윤리위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비 피해 현장에 가서 비가 좀 왔으면 좋겠다고 말한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어떤 처분도 달게 받겠다며 오늘(12일) 고개 숙여 사과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김성원 의원을 윤리위원회에 넘기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엄민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어제 수해 복구 현장에서 한 이 발언,

[김성원/국민의힘 의원 (어제) :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