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속의 북한

트럼프 “북한 미사일 실험 실망…비핵화 빨리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2일 통일교 관련 단체 천주평화연합(UPF)이 주최한 ‘서밋 2022 앤드 리더십 콘퍼런스’에 영상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을 연쇄 시험 발사를 한 북한에 대해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밝히고, 북한이 조속히 비핵화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2일 통일교 관련 단체 천주평화연합(UPF)이 주최한 ‘서밋 2022 앤드 리더십 콘퍼런스’에 보낸 영상 기조연설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 영상에서 “북한이 2017년 이후 가장 긴 장거리 미사일을 포함해 서른한 번의 미사일 실험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선 바로 며칠 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에서 전쟁이 터지는 일이 제일 두렵다고 했고, 전쟁이 현실이 될 것이라는 의견을 냈다”며 “만약 상황이 바뀌지 않았다면 분명 우리는 전쟁을 향해 가고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와 관련 “비핵화는 북한에 최대의 위험이 아니며 최고의 기회”라고 했다. 그는 “북한은 끝없는 잠재력이 있지만 그렇게 되려면 비핵화를 해야 한다”며 “(비핵화에) 진전이 있으려면 북한은 공격과 도발에서 벗어나 내 재임 시절 함께 출발했던 길을 계속 걸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저격 사건을 언급하면서 “끔찍한 범죄이며 전 세계를 경악시킨 죽음이었다”며 “아베 총리는 좋은 친구였으며 위대한 인물이었다. 유족들과 일본 국민 전체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신통일한국과 항구적 평화세계 실현’을 주제로 11~15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 월드 등에서 열린다. 문선명 전 총재 10주기를 기념해 열리며, 올해 2월 개최된 ‘한반도 평화서밋’에 이어지는 행사다. 행사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 뉴트 깅리치 전 미국 하원의장, 스티브 하퍼 전 캐나다 총리 등도 참석했다.

김기중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