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중권, 김성원에 “의원직 내려놓으면 된다” 나경원에는 “말이 길어진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진중권, 김성원 의원 실언 논란에 “스스로 사퇴하는 게 좋다”

“민주당이 ‘건수 잡았다’ 식으로 비판” 나경원 발언에는…“잘못했다하고 끝나면 되는데”

세계일보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했던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발언을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2일 서울 동작구 사당동 수해 복구 현장에서의 실언 논란을 사과한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을 겨냥, “의원직 내려놓으면 된다”며 “수해 현장에서 계속하시고”라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후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김성원 의원은) 스스로 사퇴하는 게 좋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거기가 농담할 자리가 아니다”라며 “농담 성격도 보면 이분이 평소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드러나지 않느냐”고 패널들에게 되물었다.



앞서 김 의원은 같은 날 국회 소통관에서 ‘수해 현장 발언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여러분 정말 죄송하다”며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다. 다시 한번 무릎 꿇고 사죄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김 의원은 전날 수해 복구 현장 자원봉사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한 것이 방송사 카메라에 포착되면서 뭇매를 맞았다.

세계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 전 교수는 이를 두고 “자기 홍보를 위해서 갔다는 얘기밖에 되지 않느냐”며 “이런 사람이 어떻게 국회의원을 하느냐”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이분은 스스로 의원직 사퇴를 해야 되고 스스로 (사퇴를) 안 한다면 곧 윤리위가 열리지 않느냐”며 “혁신위의 한 인사가 ‘출당 권고해야 한다’고 얘기했는데, 그렇게 엄격히 다뤄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 전 교수는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뉴스 퍼레이드’에 출연해 김 의원 발언이 적절치 않았다면서도 “저희 정말 열심히 했다”고 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도 동시에 겨냥했다.

해당 방송에서 “민주당이 뭐 하나 ‘건수 잡았다’는 식으로 비판하는데 그러면 민주당은 수해현장에 한 번 갔었냐고 묻고 싶다”던 나 전 의원 발언에, 진 전 교수는 “아직 정신 못 차렸다”고 날을 세웠다.

진 전 교수는 “잘못했으면 ‘잘못했습니다’ 하고 끝나면 되는데 꼭 거기에 변명하고 말이 길어지면서 욕을 먹는 것 아니냐”면서 “말실수가 아니라 그 말을 통해서 인식들이 자꾸 드러난다는 느낌을 받는 것”이라고 나 전 의원도 싸잡아 비판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