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6차 대유행

서울시 3개구에서 방역 비상…이재민 5명 코로나19 확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작·강남·양천구서 발생…즉시 격리 조치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서울 동작구와 강남구 등 이재민 대피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했다.

이데일리

12일 오후 서울 관악구 신림동 일대에서 폭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이 침수된 물품들을 햇빛에 말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2일 동작구청에 따르면 사당1동주민센터 4층에 마련된 이재민 대피소에서 머물던 주민 한 명이 지난 1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건물 3층과 4층은 집중호우로 발생한 이재민을 위해 임시 대피소로 활용되고 있었으며 구는 확진자 발생 통보를 받은 즉시 대피소를 폐쇄했다.

구 관계자는 “확진자는 자택으로 돌아가기를 희망해 자택에서 격리 중”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시설에 머물던 이재민들은 인근 경로당 두 곳으로 이동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들은 하루 2번 자가진단키트로 코로나 검사를 하게 된다.

시는 현재까지 동작구와 양천구, 강남구에서 이재민 확진자가 총 5명 발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중 양천구의 한 확진자는 대피소로 이동하려던 중 확진 판정을 받고 구 보건소에서 별도로 마련한 시설로 이송됐다.

한편 집중호우로 인해 서울시에서 발생한 이재민은 이날 오전 7시 기준으로 4334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미귀가자는 약 3000명며 이들은 학교, 체육관 등 임시거주 시설에서 머무르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