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끝없는 부동산 전쟁

집값하락, 금리인상 '이중고'...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3년1개월만에 최저치 기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서울 아파트값 10주째 내리막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4일 한국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7% 하락했다.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시행 이후 매물이 늘었지만 금리 인상과 경제 불안 요인이 증가하며 5월 말부터 10주 연속 하락세다. 사진은 이날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2022.8.4 scape@yna.co.kr/2022-08-04 15:00:04/ <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가 14주째 꺾이면서 매매수급지수가 3년1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12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84.4로 지난주(84.6)보다 0.2포인트(p) 하락했다.

매매수급지수는 조사 시점의 상대평가이긴 하지만 단순 수치만 볼 때 2019년 7월8일(83.2) 이후 3년1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매매수급지수가 기준선(100)보다 낮으면 주택시장에 집을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많다는 의미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한시 배제 시행을 전후한 지난 5월 2일(91.1) 이후 14주째 하락중이다. 다주택자 종합부동산세 완화 등에 대한 기대감으로 매물이 감소하는 추세에도 금리 인상, 집값 하락에 대한 우려로 매수세가 더 위축된 탓이다.

용산·종로구 등이 있는 도심권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83.2를 유지했으나 서북권은 지난주 78.0에서 금주 77.0으로, 동북권은 78.0에서 77.9로 각각 떨어졌다.

강남권은 91.6에서 90.7로 하락했고, 서남권은 89.4에서 금주 89.5로 소폭 상승했다.

수도권 아파트 수급지수는 87.2로 지난주(87.5)보다 0.3p 낮아졌고,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90.1로 지난주(90.5)보다 0.4p 떨어졌다.

전세 수급지수 역시 전국 93.6, 서울이 84.4로 지난주(90.5, 84.6)보다 하락했다.

아주경제=한지연 기자 hanji@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