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다빈, 前남편 망언→악플고충→20kg감량으로 되찾은 '건강美' (Oh!쎈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돌싱글즈3'에서 화제가 된 전다빈이 무려 20키로나 쪘던 출산기를 전해 놀라움을 안기고 있다.

12일, 전다빈이 개인 SNS를 통해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매끈한 몸매를 뽐내고 있는 모습. 특히 자신이 일하고 있는 필라테스장에서 요가에 심취하고 있는 모습이다.

그는 "원래 평소 52키로 정도 였는데 임신했을때 입덧으로 살이 좀 빠졌다가 71kg에 출산을 했어요."라고 깜짝 고백하며 "아이 낳고 산후마사지 아무리 받아도.. 66-8kg정도..로 1년반을 살았었어요.오랜만에 만난사람마다 하는 말이 “너 왜이렇게 살쪘어?” 였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는 " 등도 굽고 어깨 비대칭에 말려서 심각한 상태에 친언니가 PT&필라테스강사였기에언니가 폼롤러사용법을 알려주기 시작했고 그때부터 애기 재우면 혼자 홈트를 했던게저의 산후다이어트의 첫 시작이였습니다."라며 (본래 어려서부터 운동은 좋아했던 과거를 언급, "#운동하는여자 #다이어트 #평생숙제
#월요가 #오운완 (오전 운동 완료)"라며 꾸준히 운동에 열중하는 일상을 전했다.

전다빈은 MBN '돌싱글즈3'에 출연, 그는 최종 선택에서 유현철을 향한 마음을 드러냈지만, 유현철이 변혜진을 택하면서 쓸쓸히 하차한 바 있다. 특히 그는 자신을 소개하던 중 "출산 후 몸무게가 늘어났을 때 전남편이 '아직 멀었잖아, 별론데' 라고 해, '네 허벅지에 셀룰라이트 봐' 라고 했던 말 아직도 기억이 난다, 임신 중이라 많이 찌긴 했지만, 아무리 그래도.."라며 마음의 상처를 전해 모두에게 충격을 안기기도. 당시 MC들은 "너무 상처가 많다 다빈씨 눈물이 이해가 된다"며 공감했다.

그런 상처가 아물기도 전에, 이번엔 SNS계정까지 오픈된 전다빈에게 쏟아진 악플이 또 한 번 상처를 안겼다. 전다빈은 "악플을 견뎌내는데 가장 큰 도음을 준 월요가..♥"라며 영상을 업로드하며 "악플에 지친 나와 같이 울어주고 아로마 오일 쓰윽 건네주셨던 우리 슨생님ㅠㅠㅠ"이라며 악플로 상처받은 마음을 치유 중인 근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매사 조급하고 성급했던 나에게 많은 도움을 준+악플로 털린 멘탈 극복템, 티비보면서 화난다고 악플쓰시는 분들 명상좀 하세요"라고 일침을 가하기도 해 화제가 된 바있다. 비록 전 남편과 악플에 상처는 있지만 단단한 직업의식을 가지고 요가를 통해 건강미를 찾아가고 있는 그녀에 대한 응원의 글도 이어지고 있다. /ssu08185@osen.co.kr

[사진]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