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약세장에 年9%가 어디"…돈 몰리는 배당주 [WEALTH]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지부진한 주가에도 상장사들의 2분기 실적이 견조한 수준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배당주 투자'의 매력이 부각되고 있다. 좋은 실적이 배당 여력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알짜 배당주의 경우 올해 예상 배당수익률이 10%에 이른다.

12일 금융정보 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주요 상장사 301곳의 올해 예상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2611조원, 234조원으로 지난해 대비 각각 19.4%, 8.3%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예상 배당금과 현 주가를 토대로 산출한 연간 배당수익률의 경우 JB금융지주, BNK금융지주 등은 9%를 훌쩍 넘어섰고, 우리금융지주, 기업은행 등도 8%대를 기록 중이다. 에쓰오일(8.6%) 등 비금융 기업들 역시 고배당 기업에 속속 이름을 올리고 있다.

연초 이후 국내외 주요 증시 하락으로 우량 배당주를 싸게 담을 수 있는 투자 여건이 마련된 것이다. 김학균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코스피가 정체 국면에 있는 상황에서 배당 투자는 초과 수익 달성을 위한 핵심 투자 전략"이라고 말했다. 에프앤가이드 조사 결과 2020~2022년 3년간 지속적으로 배당금을 확대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 비중은 전체 조사 기업 중 45%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양한 배당주에 분산 투자할 수 있는 배당주 펀드로도 투자금이 몰리고 있다. 전체 배당주 펀드의 최근 2년 새 평균 수익률은 약 13%를 기록 중이다. 연초 이후 증시 부진이 이어졌지만 전체 배당주 펀드로는 올 들어 5000억원가량의 자금이 유입됐다. 매달 배당금을 지급받을 수 있는 상장지수펀드(ETF)도 속속 출시되면서 여기에 투자하는 트렌드가 확산하고 있다.

[김정범 기자 / 강민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