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만난 구테흐스 "완전한 北비핵화 지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윤석열 대통령(오른쪽)이 1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승환 기자]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윤석열 대통령을 만나 "한반도 특히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대해 완전한 지지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구테흐스 총장은 이날 낮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 대통령과 오찬을 함께하며 이같이 말한 뒤 "이러한 목표는 아주 근본적으로 우리가 지역의 안보와 평화, 안정을 달성하는 데 중요하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그간 북한의 반발로 잘 사용하지 않아온 비핵화 표현 CVID를 윤 대통령 앞에서 공개 거론한 것이다. 구테흐스 총장은 최근 핵확산금지조약(NPT) 준수를 촉구하는 등 국제사회에 NPT 체제 강화의 필요성을 적극 제기하고 있다. 특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가 불발에 그친 후 우크라이나 전쟁, 대만해협 불안 등으로 북한이 국제사회에서 큰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CVID를 다시 거론하며 북한 비핵화에 대한 주목도를 끌어올린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지난 11일 한국을 찾은 구테흐스 사무총장 일행을 12일 용산 대통령실로 초청해 점심 식사를 함께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시간 넘게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고 소개했다.

이날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과 별도 접견한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윤 대통령과의 오찬에서 북한의 비핵화, 기후행동 등에 대해 국제사회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윤 대통령의 의지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윤 대통령의 대북 정책인 '담대한 계획'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기도 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전 국무장관을 만나 북핵 문제와 한반도 안보 상황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기도 했다.

[박인혜 기자 / 한예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