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보자마자 버스 세웠다!…양화대교서 '극단적 선택' 막은 기사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다른 생각은 아무것도 나지 않았습니다. 본능적으로 바로 뛰어나갔어요."

서울 마포구 양화대교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는 시민을 구조한 버스 기사 곽정규(44)씨는 12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당시 상황을 이렇게 전했습니다.

곽씨는 중부지방에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한 지난 8일 오전 10시 17분께 평상시처럼 6716번 버스를 운행하며 양화대교를 건너던 중 다리 중간 난간에서 한강을 바라보는 20대 시민을 발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