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해현장 실언' 김성원 또 사과‥"징계 불가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다시 한 번 사과했습니다.

김건휘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어제 신임 비대위 체제의 첫 공식 행사로 수해 복구 현장을 찾은 국민의힘.

봉사 시작 전에 권성동 원내대표와 얘기를 나누던 김성원 의원의 한 마디가 큰 파장을 일으켰습니다.

[김성원/국민의힘 의원 (어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주호영 비대위원장이 "김 의원이 평소 장난기가 있다"며 애써 진화에 나섰지만, 현장에서 일부 주민들의 항의까지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