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존슨앤드존슨, 발암 논란 활석 베이비파우더 전세계 판매 중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존슨앤드존슨(J&J) 베이비파우더 제품. EPA=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이 발암 논란을 일으킨 활석(滑石) 포함 베이비파우더의 전 세계 판매를 2023년부터 전면 중단한다고 발표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J&J는 이날 성명을 통해 “모든 베이비파우더 제품을 옥수수 전분을 포함한 베이비파우더로 교체하기로 했다”며 밝혔다.

J&J는 2020년 5월 발암 논란으로 미국과 캐나다에서 활석 베이비파우더 판매를 중단한 바 있다. 이후 활석 베이비파우더는 수많은 소송 대상이 됐고 수요가 급감했다.

그간 J&J는 활석 성분을 소재로 한 베이비파우더·화장품과 관련해 4만300여건에 이르는 소송에 휘말렸지만, 소송은 제품 안전성에 대한 잘못된 정보 때문이며 제품은 안전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석면에 오염된 활석이 들어간 제품으로 인해 암에 걸렸다는 소비자들의 주장에 대해선 이미 수천 번의 실험을 통해 석면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맞서고 있다.

J&J는 이날 활석 베이비파우더 전 세계 판매 중단 방침을 발표하면서도 제품 자체는 안전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앞서 J&J는 지난해 활석 관련 배상책임이 있는 사업부를 분할해 자회사 ‘LTL 매니지먼트 LLC’를 설립했으며, 지난해 10월 수십억달러의 법적책임을 진 이 회사에 대한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이로 인해 각종 소송 진행이 중단된 바 있다.

이에 대해 피해자들은 거대 기업이 골치 아픈 소송을 피하기 위한 꼼수, 사기 행각이라고 비판하면서 파산보호신청 무효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1894년 출시된 J&J의 베이비파우더는 J&J의 가정 친화적 이미지를 대표하는 상징적인 제품이었지만 발암 논란이 불거지면서 판매량이 급감했다. 활석은 베이비파우더나 여러 화장품 재료로 널리 활용되지만 발암물질인 석면 근처에 분포하는 경우가 많아 석면 오염 우려가 제기돼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