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저주 받은 그림” 80대 노모 속여 1800억원 명화 가로챈 딸 검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지난 10일(현지시각)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경찰이 사비니와 공범들의 거처에서 압수한 화가 타르실라 두 아마랄의 작품 ‘솔 포엔테’를 들어 보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명 아트 컬렉터인 80대 노모를 속여 1800억원 상당의 명화들을 훔친 40대 딸이 경찰에 붙잡혔다.

11일(현지시각) AP·AFP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브라질 리우데이자네이루 경찰이 어머니를 속여 7억 헤알(약 1800억원) 상당의 명화와 보석 등을 훔친 혐의로 사비니 콜 보기치(48)를 체포했다.

사비니는 2015년 세상을 떠난 브라질 유명 아트컬렉터 장 보기치의 딸로, 아버지의 명화를 상속받은 어머니 제네비에비 보기치(82)를 속이기 위해 공범들과 계획했다.

사비니는 지난 2020년부터 무속인을 가장한 공범들과 함께 모친에게 “자신이 병에 걸려 곧 죽을 것”이라며 제네비에비에게 ‘영적 치료’ 비용을 요구했다. 이를 믿은 모친이 2주 동안 송금한 돈은 500만 헤알(13억원)에 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집 안에 있는 그림들이 “나쁜 저주에 걸렸다”며 그림들도 가져가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범행을 방해받지 않기 위해 직원들을 해고하고, 제네비에비를 집에 1년 가까이 가두기도 했다.

도난당한 그림은 모두 16점으로, 타르실라 두 아마라우, 후벵스 제르시망, 시세루 지아스 등 브라질 유명 작가들의 작품이 포함됐다.

이 중 11점은 회수됐으나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미술관에 팔린 작품 등은 아직 되찾지 못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