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대 교수회 “김건희 논문 사회적 물의에 깊은 유감”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건희 논문 “문제 없다” 학교 결론에 긴급 총회

전체 교수회원 407명 중 150명 총회 의견 개진

다음주 학교에 표절심사 회의록 공개 등 요구 채비

경향신문

홍성걸 국민대 교수회 회장이 12일 김건희 여사 논문 조사 결과 대응 교수 임시총회를 주재하고 있다. 국민대 교수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대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 4편이 표절이 아니라고 결론내린 데 대해 이 학교 교수들이 긴급 총회를 열고 “주관적인 판단으로 공감하기 어렵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국민대 교수회는 12일 오전 10시부터 2시간가량 화상 긴급 임시총회를 마친 뒤 “국민대학교 교수회 회원 일동은 금번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의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과 관련한 일체의 사회적 물의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이유에도 불구하고 본 건과 관련한 사회적 논의의 근본 원인은 대학원 교육과 논문지도, 논문심사 과정에서 사전에 걸러지지 못한 책임이 우리 교수들에게 있음을 통감한다”며 “차후 유사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국민대 교수회는 “이번 사안의 결론 도출과정이 어떠한 외부의 영향이나 정치적 이해관계와 상관없이 독립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며 “최근 국민대학교의 우수한 교수진들이 수주한 정부 연구과제가 마치 이 사안과 연계된 것처럼 일부 언론에서 보도하고 있는 것은 결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날 임시총회에 참석한 A교수는 통화에서 “전반적으로 ‘학교 조사 결과 발표는 평균 정서에 부합하지 않으며, 가만히 있을 수 없다’는 분위기였다”면서 “논문 조사와 관련해 교수회 차원에서 적극적인 의사표현을 해야 한다는 말도 나왔다”고 전했다. B교수는 “평소 10명 미만이 모이는 회의에서 이례적으로 많은 교수들이 참석했다”며 “‘많이 자괴감 느낀다’는 분위기가 대부분이었다”고 말했다.

이날 임시총회에서 참석자 다수는 교수회가 자체적인 검증위원회를 꾸려 김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을 재검증하자는 의견에 동의했다. 다만 참석자(150명)가 의사정족수(204명)에 못미쳐 이를 확정하지 못했다. 이날 임시총회에는 국민대 교수회원 407명 중 76명이 참석하고 74명이 위임장을 제출했다.

교수회는 다음주 초 전체 교수회원을 대상으로 찬반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재조사위 결과보고서와 회의록 공개 요청, 교수회 자체 검증위원회 구성 및 자체 검증, 의결 방식 등이 표결 안건이다. 검증위원단은 각 단과대학의 교수회 평의원회가 5인의 검증위원을 추천한 후 추첨을 통해 9명 내외를 선정하는 방안이 거론된다.

경향신문

학술지 논문 <온라인 운세 콘텐츠의 이용자들의 이용 만족과 불만족에 따른 회원 유지와 탈퇴에 대한 연구> 표지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국민대학교의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은 지난 7일 성명에서 “국민대가 취한 그간의 과정과 이달 1일 발표한 재조사 결과에 깊은 자괴감을 느끼며 국민대 학생과 동문들에게 한없이 죄송한 마음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증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국민대 동문 비상대책위원회도 이튿날 서울 성북구에 있는 국민대 정문과 본관 앞에서 조사 결과를 규탄하는 선전전을 했다.

임홍재 국민대 총장은 지난 10일 학내 전체 교수들에게 “순수하게 연구윤리 기준과 관점에 따라 독립적으로 구성된 기구에서 판단한 내용이 존중받기를 바란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임 총장은 “본교는 해당 논문이 이미 검증시효가 지나 재조사에 대한 적법성 논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회·정치적 요구에 따라 외부위원(2명)까지 참여시킨 독립적인 재조사위원회에서 해당 논문을 검증한 후 그 최종 결과를 가감 없이 공개했다”고도 했다.

임 총장은 교수와 동문들이 공개를 요구하고 있는 연구윤리위원회 회의록 전체 내용은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기은 기자 energyeun@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