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이셋 봐주는 母에 "애 좀 잘봐" 칼날같은 딸의 말…오은영 진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뿌리깊은 서운함 있는 듯" 눈물 글썽]

머니투데이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 같은 내새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가 양육 갈등으로 골이 깊어진 모녀의 사연에 진단을 내린다.

12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육아 전쟁을 치르는 3남매 '워킹맘'과 외할머니의 사연이 공개된다. 스튜디오에는 삼남매 엄마와 그의 친정엄마가 출연한다.

금쪽이 엄마는 "내가 외출하면 금쪽이가 1시간이 넘도록 떼를 쓰고 쉽사리 울음을 그치지 않는다"며 고민을 토로한다.

이어 공개된 영상에서 엄마는 3남매를 외할머니에게 맡기고, 외출에 나선다. 이에 4살 금쪽이는 엄마가 집 밖을 나서자 바닥에 뒤집어지며 울음을 터뜨린다.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금쪽이를 달래기 위해 온갖 수단을 다 써보지만, 금쪽이는 울음을 멈추지 않고 급기야 할머니를 향해 발길질까지 한다.

결국 할머니는 우는 금쪽이를 달래기 위해 손주들을 데리고 놀이터로 나온다. 그러나 할머니가 겨우 숨을 돌리려던 순간, 금쪽이는 낯선 아저씨의 뒤를 졸졸 쫓아다니며 과자를 건네며 놀아달라고 조르기 시작한다.

사라진 금쪽이를 찾으러 나선 할머니와 아저씨와 더 놀고 싶다고 떼를 쓰는 금쪽이의 팽팽한 대립이 이어진다.

이를 본 오은영 박사는 과연 금쪽이가 미운 4살 떼쟁이일지 묻는다. 그러면서 "금쪽이 나이에 엄마와 떨어지면 우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며 할머니의 육아 방식에 3가지가 빠져있다고 지적한다.

머니투데이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 같은 내새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진 영상에서 7살 첫째는 할머니와 외출 후 집에 들어오다 현관문에 손을 찧는다.

엄마는 이를 발견하고는 "애들 다 들어오고 나면 들어와"라며 속상한 마음을 토로하고, 할머니는 "내가 다쳤어도 그렇게 했겠냐"며 울분을 토한다.

모녀의 양육 갈등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샤워를 하고 밥을 먹이겠다는 할머니와, 아이들 배고프니 밥 먼저 먹이고 씻기자는 엄마의 다툼이 이어진다.

딸이 연신 불만을 터뜨리자 할머니는 "이런 식으로 나오면 어떻게 애를 보겠냐. 짐 싸서 가버리겠다"고 폭탄 발언을 한다. 끝나지 않는 모녀 다툼에 급기야 사위와 할아버지까지 개입해 중재에 나서지만 갈등은 좁혀지지 않는다.

이를 지켜보던 오은영 박사는 이들 모녀가 나누는 대화가 마치 "칼의 대화 같다"며 "딸이 하는 말에 할머니의 책임감이 건드려지는 것 같다"고 분석한다.

이어 엄마에게는 "전후 상황을 모르면 사람들이 흉을 볼 수 있으나 나는 그렇게 보지 않는다"며 "엄마에게는 (친정엄마를 향한) 뿌리 깊은 서운함이 있어 보인다"고 짚는다.

이에 금쪽이 엄마는 눈물을 글썽이며 그동안 감춰뒀던 서운함을 토로하기 시작한다.

한편 낯선 이에게 다가가 놀아달라고 조르는 것은 물론 할머니에게 발길질까지 하는 4살 금쪽이와 육아를 두고 갈등하는 모녀의 이야기는 12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금쪽 같은 내새끼'에서 공개된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