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뮤지컬과 오페라

김준수·박강현·고은성,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캐스팅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1월 17일부터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

더팩트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가 배우 김준수 박강현 고은성 등 막강한 배우들로 이뤄진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했다. /쇼노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박지윤 기자] 배우 김준수 박강현 고은성이 청춘의 방황과 사랑을 노래한다.

공연제작사 ㈜쇼노트는 12일 배우 김준수 박강현 고은성 한재아 이지수 등으로 구성된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했다.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1950년대 뉴욕 이민자 집단인 제트파와 샤크파의 충돌과 그 속에서 꽃피운 토니와 마리아의 비극적 사랑을 그린 작품으로, 셰익스피어의 '로미오와 줄리엣'을 원작으로 한다.

증오와 편견이 지배하는 세계에서 사랑의 위대함을 알려줄 주인공 토니 역에는 김준수 박강현 고은성이, 토니와 비극적인 사랑으로 깊은 여운을 남길 마리아 역에는 한재아와 이지수가 낙점됐다.

그동안 뮤지컬 '데스노트' '엘리자벳' '드라큘라' 등에서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준 김준수는 "고전의 깊이에 현대적인 감각이 더해진 작품인 만큼 새로운 모습과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주어진 환경과 운명에 순응하지 않는 토니의 모습을 청춘 그 자체라고 느꼈다"며 "새롭게 다시 돌아오는 작품인 만큼 기대가 크다. 관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좋은 무대를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다른 토니 역에는 뮤지컬 '모차르트!' '그레이트 코멧' '웃는남자' 등에서 폭발적인 가창력과 섬세한 연기를 보여준 박강현이 캐스팅됐다. 그는 "워낙 유명한 명작이자 학창 시절 많이 듣고 접해 친근한 작품인 만큼 꼭 도전하고 싶었다"며 "이토록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는 언제나 환영이다.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연기로 아름답게 풀어보겠다"고 말했다.

'헤드윅' '젠틀맨스 가이드' '데스노트' 등에서 단단하면서도 가슴을 울리는 목소리와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준 고은성도 토니 역에 이름을 올렸다. 고은성은 "'투나잇(Tonight)' '마리아(Maria)' 등 유명 넘버들로 가득한 이 작품이 오랜만에 한국 무대에 올라와 기대가 크다. 재밌는 작품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극 전체에 춤이 관통한다는 점에서 다른 뮤지컬과 차별화된다. 이 작품에서 춤은 단순한 볼거리가 아닌 극적 효과를 높이는 중요한 역할이다. 또한 현대 무용과 발레 재즈를 비롯해 플라멩코 , 스윙, 차차 등 라틴댄스까지 다양한 춤을 극에 녹이며 긴장감과 에너지를 불어넣는다.

이에 노래와 연기뿐 아니라 고난도의 춤까지 소화해야 하는 리프 역에는 정택운과 아니타 역에는 김소향과 전나영이, 베르나르도 역에는 김찬호와 임정모가 뽑혔다. 토니가 일하는 잡화점 주인 닥 역에는 최명경이, 형사 슈랭크와 동료 경찰 크럽키 역에는 이종문과 이현철이 각각 맡아 극에 안정감을 더한다.

또한 이번 한국 공연에서는 다양한 연출 기법으로 극을 깊고 세련되게 만드는 김동연 연출과 제롬 로빈스의 오리지널 안무 공식 계승자인 푸에르토리코계 안무가 훌리오 몽헤(Julio Monge), 자타공인 최고의 뮤지컬 음악감독인 김문정 감독, 독보적인 미장센으로 유명한 오필영 무대 디자이너와 이우형 조명 디자이너 등 각 분야 실력자들이 합류해 기대를 모은다.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오는 11월 17일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첫 막을 올리며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