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초 폭우 속 맨홀서 실종된 남매… 50대 여성도 숨진 채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 8일 폭우로 남동생과 서초 인근 맨홀서 실종

지난 10일 4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후 하루 만

반포천 인근까지 흘러가… 작은 체격·우수관 경로 탓 추정

소방 "폭우 시 주의, 맨홀 위로 지나가지 않아야"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지난 8일 서울 강남과 서초 일대에 내린 폭우로 인해 건물 맨홀 인근에서 실종된 남매 중 50대 여성이 12일 숨진 채로 발견됐다.

이데일리

지난 10일 서울 강남역 인근에서 119 특수구조대원 등이 폭우로 휩쓸린 실종자들을 찾는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현준 서초소방서 홍보교육팀장은 이날 오전 11시 20분 서초구 릿타워 앞의 언론 브리핑을 통해 “지난 11일 오후 10시 27분쯤 반포 수난구조대가 서울 동작구 동작역 인근 반포천에서 실종된 여성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함께 실종된 남동생이 지난 10일 발견된지 하루 만의 일이다.

앞서 지난 8일 남매 사이인 50대 여성과 40대 남성이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강남 효성해링턴타워 인근의 하수구 맨홀에서 실종됐다. 당시 폭우로 인해 하수도 역류 현상이 발생했고, 이로 인해 급격히 물이 불어나 맨홀 아래로 빨려 들어간 것이다.

조 팀장은 “전날 반포천에서 수난구조대가 총 4차에 걸쳐 수색을 실시했고, 최종 수색인 오후 10시 수색을 시작했고 반포 수상 오토바이로 이동하던 중 반포천 하류가 끝나는 부근인 동작교 상류 100m 지점에서 실종자를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실종된 여성은 반포천 상류의 나뭇가지 등에 걸려 있는 상태로 발견됐다.

사고 발생 초기에는 맨홀 아래 급류로 인해 구조대의 직접 진입이 어려웠다. 소방에 따르면 초기 맨홀 아래 급류의 유속은 1.9노트로 측정됐는데, 통상 1노트 이상이면 구조대원이 직접 내부에 진입해 수색하는 방식이 불가능하다. 이에 지난 9일에는 수중 로봇을 투입해 맨홀 아래를 수색했고, 10일부터는 물이 많이 빠져 현장에 직접 잠수복을 입은 구조대를 투입했다. 또 실종자들이 반포천을 따라 한강까지 떠내려갔을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해 반포천 일대 역시 수색했다.

소방은 같은 지점에서 실종된 남매가 각각 다른 지점에서 발견된 이유에 대해 맨홀 내부 우수관 경로의 차이, 체격 차이 등으로 인해 달라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팀장은 “맨홀 아래 우수관은 하나로만 된 것이 아니고 분기가 많다”며 “남동생은 분기되는 지점에서 체중이 여성보다 많이 나가 중간에 걸린 것으로 추정되고, 누나는 체중이 덜 나가는 만큼 더 휩쓸려갔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지난 8일 하루에만 많은 비로 인해 서초 관내에서는 총 4건(강남빌딩 지하주차장, 효성해링턴타워 인근 맨홀, 릿타워 지하, 코트라 빌딩 지하)의 실종 신고가 접수됐다. 강남빌딩 지하주차장에서 실종된 남성은 전날 숨진 채로 발견됐고, 맨홀에서 실종된 이들은 이날로서 모두 발견됐다. 또 소방은 실종 신고가 접수됐던 릿타워 지하주차장에 대한 수색을 실시하고 있다. 이중 염곡동 코트라(KOTRA) 빌딩 지하의 경우 전날 최종적으로 실종된 이가 없다는 결론이 났다.

이날 브리핑이 진행된 릿타워 역시 배수 작업이 진행중이다. 조 팀장은 “릿타워는 지하 2층까지 배수가 완료됐고, 오늘 지하 3층이 완료되면 구조대를 투입할 것”이라며 “실종 신고가 접수된 만큼 사람이 있다는 가정 하에서 인명 검색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소방은 우천 시 맨홀 뚜껑 등이 수압으로 인해 쉽게 열리는 만큼 주의를 당부했다. 조 팀장은 “맨홀 사고는 초반 급류로 인해 빠른 수색·구조가 어려울 수밖에 없다”며 “물이 차오른 경우에는 아래에 맨홀이 있을 수 있으니 이동을 하지 않는 경우가 가장 좋다”고 말했다. 그는 “폭우로 인해 맨홀 아래 물이 불어나면 수압 등으로 인해 뚜껑이 쉽게 열릴 수 있다”며 “육안으로 맨홀을 확인할 수 없다면 일단 기다리고, 함부로 이동을 하면 안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