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북한 김정은, 뒤통수에 정체불명 검은 자국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포토

(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0일 평양에서 열린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를 주재했다고 조선중앙TV가 11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카메라에 포착된 김 위원장의 뒤통수에는 정체를 알 수 없는 검은 자국(붉은 원)이 있다. 7월 27일(오른쪽) 촬영된 영상에는 해당 자국이 보이지 않는다. 김 위원장이 머리에 드레싱을 하거나 반창고를 붙이지 않은 것으로 보아 심각한 수술을 한 것은 아닐 것으로 추정된다. 일각에선 피부에 난 작은 종괴를 제거하는 간단한 시술을 받은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조선중앙TV 화면] 2022.8.1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