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맨홀 참변' 막는다…서울시, 추락방지 시설 시범설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폭우로 맨홀에 빠져 실종됐던 여성이 숨진채 발견됐다는 소식 앞서 전해드렸는데, 이런 일을 막기 위한 대책을 서울시가 마련했습니다.

비가 많이 와서 하수도 맨홀 뚜껑이 열리더라도 사람이 빠지지 않도록 추락을 막는 시설을 설치하기로 한 건데요.

올 하반기부터 지대가 낮은 곳을 포함해 취약지역과 하수도 역류 구간에 먼저 도입을 하고 점차 확대해나갈 방침입니다.

임지수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