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민영X고경표X김재영, 로코 케미 어떨까…대본리딩 현장 (월수금화목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이 믿고 보는 케미를 자랑했다.

오는 9월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드라마 ‘월수금화목토’는 완벽한 비혼을 위한 계약 결혼 마스터 최상은과 월수금 미스터리 장기 고객, 화목토 슈퍼스타 신규 고객이 펼치는 퐁당퐁당 격일 로맨스.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을 캐스팅 완료하고 ‘간 떨어지는 동거’, ‘꼰대인턴’, ‘킬잇’ 등을 연출한 남성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감각적이면서도 재기 발랄한 연출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이 가운데 ‘월수금화목토’ 측은 12일, 주요 출연진들이 한자리에 모인 대본리딩 현장 사진과 메이킹 영상을 공개했다. 남성우 감독과 하구담 작가를 비롯해 박민영(최상은 역), 고경표(정지호), 김재영(강해진)과 진경(유미호), 강형석(우광남), 박철민(수석부장), 박경혜(김유미), 오륭(강선진) 등이 한자리에 모여 첫 대본리딩부터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박민영은 에너지 넘치는 모습으로 분위기를 리드했다. 본격적으로 대본리딩에 들어가자 박민영은 완벽한 외모, 능력, 매력을 탑재한 계약 결혼 마스터 최상은 역에 완벽 동화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계약 결혼 고객에 따라 확확 뒤바뀌는 분위기가 감탄을 자아냈다. 지적인 걸크러시에서부터 사랑스러움, 반전의 허당미까지 변화무쌍하게 넘나들며 ‘로코여신’의 진수를 선보인 것. 이제까지 본 적 없는 박민영의 또 다른 매력이 화수분처럼 쏟아질 것이 예고돼 기대감을 높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고경표는 남다른 피지컬과 미스터리한 매력으로 2022년 올 가을 여심에 물음표를 남길 치명적 변신의 시작을 알렸다. 최상은의 월수금 장기고객 정지호 역의 고경표는 중저음의 목소리와 차분한 분위기로 베일에 싸인 캐릭터를 표현했다.

반면 김재영은 우월한 기럭지와 능청스러운 연기로 ‘로코원석’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김재영은 슈퍼스타 화목토 신규고객 강해진 역을 맡아 탑스타의 남다른 포스 뒤에 숨겨진 엉뚱하고 개구진 매력을 발산했다.

무엇보다 박민영은 고경표, 김재영과 각각의 케미를 폭발시키며 상반된 설렘을 자극했다. 고경표와는 예의를 차린 절제된 로코 케미로 보는 이들의 심박수를 높이는 반면, 김재영과는 서로 어디로 튈지 모르는 투닥투닥 케미로 깨알 웃음을 터트리게 했다.

뿐만 아니라 진경은 남다른 카리스마로 극의 무게감을 더했다. 또한 강형석은 박민영과 연애 감정은 제로인 현실 절친으로 공감 백배의 남사친여사진 케미를 폭발시켰고, 박철민은 특유의 애드리브와 개성 강한 연기로 웃음을 배가시켰다. 이처럼 출연진들은 첫 대본리딩부터 환상의 호흡을 선보였다.

이에 ‘월수금화목토’ 제작진은 “시간이 어떻게 흘러갔는지 모를 정도로 몰입도 높은 대본리딩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배우들 모두 섬세한 캐릭터 분석으로 맞춤옷 열연을 펼쳐줬고 무엇보다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이 비주얼, 연기, 케미까지 모든 합이 완벽해 리딩 내내 즐거웠다. 사랑스러운 로코로 찾아뵐 것이니 ‘월수금화목토’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월수금화목토’는 오는 9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tvN '월수금화목토'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