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번 호우는 시작에 불과?…다음 주 '더 강한' 물폭탄 쏟아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지난 8일 서울과 경기 남부를 강타한 호우가 소강상태로 접어든 가운데 다음 주에는 7호 태풍 '무란'이 남긴 수증기 영향으로 더 센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광복절인 오는 15일 이번 집중호우와 비슷하거나 강한 수준의 폭우가 예상된다.

북한에서 형성된 정체정선에 7호 태풍 '무란'이 남긴 수증기가 더해져 비구름이 강하게 발달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 비구름은 15일 저녁, 수도권과 영서 지방을 시작으로 16일에는 중부지방, 17일에는 남부지방에 큰 비를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 정체전선이 지난 집중호우 때처럼 동서로 길고 남북으로 폭이 좁은 형태이고, 정체전선상 대기 불안전 정도는 비슷하거나 더 심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다만 정체전선이 한 곳에 머물지 않고 이동해 전체 강수량은 더 적고, 폭우 지속시간은 짧을 것으로 예상했다.

기상청은 현재 지반이 약해졌기 때문에 추가적인 피해가 우려되므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우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