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빅마우스' 임윤아, 양경원과 독대…'우리집 해결사' 카리스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빅마우스' 임윤아가 양경원 앞에서 싸늘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크리에이터 장영철·정경순, 극본 김하람, 연출 오충환)에서 고미호(임윤아 분)가 언론재벌 공지훈(양경원 분)과 접선, '우리집 해결사'로서의 면모를 또 한 번 빛낼 예정이다.

조이뉴스24

'빅마우스' 윤아와 양경원이 접선하고 있다. [사진=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고미호는 하루아침에 범죄자로 몰려 교도소에 수감된 것도 모자라 희대의 사기꾼 '빅마우스'가 된 남편 박창호(이종석 분)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백방으로 뛰고 있다. 박창호가 덫에 빠지게 된 첫 번째 계기인 서재용(박훈 분) 교수 살인사건의 비밀을 파헤치고자 구천 병원에 입사한 것은 물론 자신을 미행하는 이를 알고도 대놓고 미끼를 자처, 물불 가리지 않는 투지를 보여주고 있기 때문.

무엇보다 평범한 소시민이었던 고미호는 박창호를 이 거대한 판에 뛰어들게 한 장본인인 구천 시장 최도하(김주헌 분)에게도 서슴없이 거래를 제안하는 등 그야말로 '우리집 해결사' 타이틀에 걸맞는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고미호가 최도하를 넘어 이제는 NR 포럼 리더이며 언론재벌 공지훈과 맞대면 중인 모습이 담겨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두 사람을 제외하곤 그 어떤 타인도 존재하지 않는 공간, 공지훈이 가진 권력, 오만하고 불손한 태도까지 합쳐져 고미호가 압박감을 느낄 만도 하지만 그녀는 전혀 아랑곳없다. 공지훈에 지지 않는 싸늘한 카리스마가 외려 그를 압도, 분위기를 한층 더 팽팽하게 만들고 있는 것.

이런 두 사람 사이에는 '빅마우스'라는 공통점이 존재하고 있는 터. 박창호의 누명을 벗기려 백방으로 뛰고 있는 고미호, 자신이 '빅마우스'에게 잃은 돈을 찾기 위해 혈안이 된 공지훈, 지키려는 자와 해치려는 자 사이에 감도는 살벌한 기운이 긴장감을 높인다.

무엇보다 두 사람이 만나게 된 이유에 궁금증이 집중되고 있다. '빅마우스'로 인해 광기 어린 공지훈의 마수가 고미호에게까지 뻗쳐나간 것인지 또 고미호는 이에 또 어떤 통쾌한 대응을 가할지 주목된다.

'빅마우스'는 12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