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해현장 실언' 김성원, 대국민 사과…"무릎꿇고 사죄드린다"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평생 반성·속죄…수해복구 완료때까지 수해현장서 함께하겠다"

예결위 간사직 사퇴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안채원 기자 =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은 12일 자당 의원들과 함께한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데 대해 또 한 차례 공식 사과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수해 현장 발언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여러분 정말 죄송하다. 제 자신이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다. 다시 한 번 무릎 꿇고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 의원은 전날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한 것이 영상 카메라에 포착돼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