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남국, ‘일베논란’ 박민영에 “대통령실 채용 어려울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대통령실 청년대변인에 내정된 후 극우 커뮤니티인 ‘일간베스트’ 회원 등 논란에 휩싸인 국민의힘 박민영 대변인에 대해 “대통령실로서도 부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1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불과 한 달도 안 돼서 극우 유튜버, 일베와 관련된 논란에 또 직면하게 되는 거라서 조심스러울 거라고 생각이 든다”고 예측했다.

앞서 전날 박 대변인이 과거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 일베에서 사용하는 호남 지역 비하 표현인 ‘네다홍’,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극단선택을 희화화하는 ‘씹운지’ 등 표현을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박 대변인은 본인이 아닌 동생이 작성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박 대변인의 해명에 대해 “모든 분이 설득력이 없고 납득이 안 된다고 생각을 하실 것”이라며 “(일베 이용은) 굉장히 부끄러운 일이기 때문에 가까운 친구뿐만 아니라 가족들에게도 숨기고 싶은 사실일 텐데 아이디를 공유한다니 이해가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사실 여부를 떠나서 동생이 썼다고 말하는 것 자체도 부적절했다”며 “동생은 공인이 아니라 평범한 일반인일 텐데 만약 박 대변인이 형이라는 것을 주변 사람들이 알았다면 순식간에 일베한다는 사람으로 의심받게 되는 상황이 되어버려서 그 자체로 부적절했다”고 말했다.

동아일보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의원은 “박 대변인에 대한 인사 검증을 철저히 했느냐 이게 또 문제”라며 “얼마 전에 대통령실에서 근무하는 극우 유튜버가 논란이 됐다. 누리꾼들이 잠깐 20~30분만 검색하더라도 쉽게 찾을 수 있는 내용, 논란들을 인사 검증 과정에서 제대로 점검하지 못했다는 것은 또 하나의 인사 검증 실패 사례”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또 전날 박 대변인이 종일 인터뷰에 출연하시던데 그것도 적절한지 모르겠다”며 “제가 아는 분들은 아주 낮은 자세로 임용을 기다린다. 들어간다고 막 인터뷰를 다 하는 게 대통령 보좌진 비서로서 행동이었는지도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어제 나온 보도에 따르면 채용 과정에 있다고 했기 때문에 대통령 비서실이 다른 판단을 할 가능성도 있다”고 예측했다. 그는 “결국 청년의 목소리를 조금 더 듣고 포용하는 대통령의 리더십, 이것을 상징하는 차원에서 인사를 고려한 것으로 보이는데 일베와 관련된 논란이 되고 있고 적극 해명이 되지 않는다면 대통령실로서도 부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의 논란에 대해 대통령실은 일단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박 대변인이 대변인실 직원이자 청년대변인으로서 능력을 잘 발휘할지 앞으로 지켜볼 예정이다. 개인에 관한 문제는 설명을 좀 더 들어보겠다”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박 대변인의 청년대변인 내정은 다양성·포용성의 측면에서 긍정적인 면이 있다. 일베 논란은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