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TV]'위암 투병' 김민교 "'마지막 승부'로 건물 샀다는 소문..수익無"('특종세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MBN '특종세상' 캡처



가수 김민교가 위암 투병 후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가수 김민교의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민교는 이병철과 함께 고속도로 휴게소를 무대 삼아 활동 중인 근황을 전했다. 그는 "전국의 몇 개를 하고 있다. 지나가다 눈에 띄면 다 공연을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마치 이들이 투명인간인 듯 반응은 냉랭하기만 해 김민교와 이병철 사이에는 무거운 공기가 흘렀다. 현재 합숙생활을 하고 있는 두 사람. 김민교는 발톱이 다 빠질 만큼 몸을 사리지 않고 활동을 하고 있었으나 상황은 좋지 못했고, 이에 이병철을 향해 "이럴 때 형이나 나나, 여기서 우리끼리 짜증내면 더 안되니까 참고 열심히 해보자"고 다독였다.

김민교는 과거 밴드 옥슨89 보컬로 강변가요제에서 금상을 수상하며 이름을 알렸다. 히트곡 '마지막 승부'를 만나 꽃길을 걸을 줄 알았으나 이후 행보가 순탄치만은 않았다고. 김민교는 "'마지막 승부'를 불러서 연희동에 건물을 샀다, 이런 소문이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제가 산 게 아니라 사무실에서 건물을 샀다. 금전적 수입은 전혀 없었다. 한 10년 동안은 마지막 승부 김민교가 아닌 그냥 생계형 가수였다. 먹고살기 너무 힘들어서 계속 공연만 했던 그런 생활을 했다. 방송은 전혀 안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김민교는 위내시경 정기 검진을 위해 병원을 찾았다. 제2의 전성기 시절 찾아온 갑작스러운 위암을 떠올리며 김민교는 "어떻게 나한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을까 어마어마했다. 아내나 저나 어마어마하게 많이 울고 그 후부터는 모든 활동을 다 접었다. 그리고 내 몸에만 계속 집중을 했다"고 돌아봤다.

투병 끝에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돌아온 건 옆에서 지지해준 아내와 두 딸 덕분이라고. 김민교는 "정말 저 가수는 열심히 사는 가수, 노래 잘하는 가수, 밝은 느낌의 에너지를 주는 가수로 있고 싶다"는 바람을 밝혀 응원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