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강야구’ 이택근, 19년 만에 쓴 포수 마스크…한 푼다[MK★TV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택근이 프로 시절 맺혔던 포수 포지션에 대한 한을 푼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11회에는 19년 만에 포수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임하는 이택근의 모습이 그려진다.

충암고와 2차전 이후 이승엽 감독은 입스로 인한 부담을 호소한 이홍구를 대신해 이택근에게 포수를 맡긴다. 최강 몬스터즈의 또 다른 포수 윤준호가 대학 경기 일정으로 빠져있는 상황에서 아마추어 시절부터 포수 경험이 있는 이택근에게 믿음을 보낸 것.

매일경제

사진=JTBC <최강야구>


이에 이택근은 “포수로 지명을 받아 입단했었다. 유망주였다. 하지만 제가 포수로 성공하지 못했다. 그래서 항상 포수라는 포지션은 저의 아픈 손가락이었다”며 뜻하지 않게 포수를 맡게 된 소감을 전한다.

이날 경기에서 이택근은 갑작스러운 선발 포수 출장에도 어째서 자신이 포수 유망주로 프로에 데뷔할 수 있었는지 그 진가를 발휘한다. 특히 수준급의 프레이밍(볼을 스트라이크로 만드는 포구 기술)은 물론 안정적인 블로킹으로 투수들의 마음을 한결 편안하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포수 이택근은 자신의 앞에 공이 떨어질 때면 재빠르게 공을 주워 1루로 송구해 아웃 카운트를 늘려가며 활약, 충암고의 번트와 빠른 발을 주춤하게 했다고. 뿐만 아니라 상대 타자들의 성향에 따라 바깥쪽과 몸쪽 공을 넘나드는 사인을 주도해 투수 리드까지 합격점을 받는다. 특히 현대 유니콘스 시절 배터리로 함께 했던 오주원과 환상 호흡에 중계진을 비롯한 모든 선수가 박수를 보냈다는 후문이다.

19년 만에 포수 마스크를 쓴 이택근이 프로 시절 맺혔던 포수의 한을 풀 수 있을지, 그의 활약으로 최강 몬스터즈가 충암고에게 콜드패의 복수를 할 수 있을지 많은 관심이 모이고 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