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호영 "윤리위 불가피"…김성원, 11시 대국민 사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호영 "김성원, 이해할 수 없는 발언…참담하다"

김성원, 오늘(12일) 오전 11시 대국민 사과

한국경제

사진=채널A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수해 복구 현장에서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김성원 의원에 대해 "윤리위원회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듯하다"고 밝혔다.

주 위원장은 12일 국회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아마 오늘 오전에 본인이 다시 한번 사과하고 어떻게 하겠다고 표시가 있을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주 위원장은 김 의원이 비대위원에 포함된다는 설도 적극적으로 일축했다. 그는 "언론에 하마평이 나오던데 사실과 많이 다르다"며 "(김 의원이)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정말 참담하고 국민과 당원들께 낯을 들 수 없는 지경"이라고 했다.

주 위원장은 '이준석 대표와 접촉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저희야 만나기를 바라고, 그래서 직·간접적으로 만났으면 좋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전했는데 접촉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했다.

앞서 김 의원은 전날 서울 동작구 사당동 일대에서 진행된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했다. 주 위원장이 복구 작업에 앞서 "수재를 입은 수재민들의 참담한 심정을 놓치지 마시고 장난을 치거나 농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신신당부했는데도 불구하고 이같은 실언이 나온 것이다.

이후 김 의원은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면서 몇 차례 사과문을 올려 사태 진화에 나섰지만, 여전히 여론은 들끓고 있다. 이에 김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사과에 나설 예정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