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원랜드, 영업제한 풀리자 실적 훨 날았다…영업이익 전년比 2489%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모든 사업부문서 상승세…사회적 거리두기 해체 덕

리조트 매출,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하이원 밀키트·반려인 상품 등 매출 다각화

아시아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장예림 기자 = 강원랜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해체로 인한 방문객 급증 덕에 2500% 가까이 뛴 실적을 기록했다.

12일 강원랜드는 2022년도 2분기 매출액 3115억2000만원, 영업이익 699억4700만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53.0%, 2489.0% 증가한 것이다. 당기순이익은 375억47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9.6%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3분기 만에 흑자로 전환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2분기 카지노 매출은 2801억원, 비카지노 매출은 31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2.4%, 58.9% 증가했다.

매출 증가의 주요 원인은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에 의한 카지노 영업제한 해소 및 여행심리 개선으로 방문객이 증가했고, 효율적인 인력운영으로 게임테이블 가동률을 높였기 때문이다.

카지노의 경우 지난 4월 18일 사회적 거리두기가 종료되면서 영업시간을 정상화(14시간→20시간) 했고, 5월 16일부터 동시 체류인원 제한 해제(3000명→6000명)와 스탠딩 베팅을 재개해 카지노 영업환경을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정상화됐다.

2분기 리조트 매출 역시 전년 동기 대비 58.9%가 증가한 314억원으로 호조세를 이어갔다. 콘도 94.1%, 호텔 61.6%, 골프 11.5% 등 전 부문에서 호조를 보여 코로나 유행이전인 2019년 매출 수준에 근접하고 있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 후 증가하는 가족 방문객을 타깃으로 야생화투어·멀티미디어 드론쇼·폐광지역 관광연계 나들이버스 등 특색 있는 즐길 거리를 준비하고, PB상품 출시·운암정 전통주점·야간 골프장 개장 등 최신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영업정책을 시행한 결과다.

영업비용은 2416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0.2% 상승했다. 주요 원인은 카지노 매출이 늘어나자 이와 연동된 폐광지역개발기금, 관광진흥개발기금, 개별소비세가 증가(전년 동기대비 49.5%)했기 때문인데, 이들 세·기금만 카지노 매출의 약 28.2%에 달한다.

이삼걸 사장은 취임 초부터 적자개선을 위해 비용통제를 강화해 왔다. 기금, 세금 등 고정성 비용을 제외하고, 변동비용은 최대한 절감하기 위해 월별로 전사 예산을 관리하고, 예산의 효율적 사용과 절감 실적을 부서평가에 반영하는 등 강력한 예산통제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에너지 절감을 위해 에너지 저장장치(ESS)를 적극 활용하고, 에너지 목표관리제, 전력 피크타임 관리 등을 통해 올해 연초부터 6월까지 에너지 비용을 '19년 동기간 대비 25억원을 절감하기도 했다.

강원랜드는 향후 리조트 경영수지 개선을 위해 매출 다각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최근 △정선 특산물을 활용한 하이원 밀키트 상품의 인터넷 판매 △반려인 타겟상품(하이원 펫클럽 객실+놀이터+반려견 호텔+펫푸드 등) 개발 △음식물 쓰레기 자원화 사업 △슬롯머신 개발 및 판매 등을 통해 새로운 매출 창출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강원랜드 관계자는 "회사의 영업 활성화가 지역경제 리오프닝의 토대가 되는 바, 하반기에도 견조한 리조트 방문객 유치와 함께 매출과 이익을 증가시켜 올해 당기순이익을 반드시 흑자로 전환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