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22 카타르월드컵 개막일 하루 당긴다…FIFA '11월 20일' 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FIFA 공식 홈페이지 발표…카타르-에콰도르전 출발

"개최국 첫 경기 전통 유지…평의회 만장일치 결정"

카타르 WC 조직위 "중동 첫 월드컵, 원활한 진행 보장"

[이데일리 스타in 이지은 기자]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이 개막일을 하루 앞당겼다.

이데일리

2022 카타르 월드컵(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FIFA는 11일(이하 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카타르월드컵 개막일을 11월20일로 하루 앞당긴다”며 “평의회는 이에 대해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개막식을 비롯해 주최국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개막전이 11월 20일 열리게 됐다.

당초 FIFA는 11월21일 오후 1시 네덜란드와 세네갈의 조별리그 A조 맞대결로 대회를 시작할 예정이었다. 같은 A조에 속한 개최국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경기는 6시간 뒤인 오후 7시 경기가 배정됐다. 두 번째 경기인 잉글랜드-이란전에 이어 대회 세 번째 일정이었는데, 현지와 에콰도르와의 시차를 고려한 결정이었다.

하지만 개최국이 첫 경기를 치르는 전통을 유지하기 위해 개막일을 변경했다. FIFA는 “개막일 변경에 따라 월드컵을 개최국 또는 디펜딩 챔피언이 참가하는 경기로 시작하는 오랜 전통을 유지할 수 있다”며 “이번 결정은 경쟁과 운영상의 영향 평가와 더불어 철저한 협의와 주요 이해 관계자 및 개최국과의 합의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최국 카타르가 에콰도르와 오후 7시에 단독으로 경기를 펼치게 돼 현지·해외 팬들을 위한 더 큰 축전 속에서 대회를 시작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네덜란드와 세네갈의 경기는 21일 오후 7시로 시간이 늦춰진다. 잉글랜드-이란전도 그대로 열린다. 결과적으로 A조 2경기 외 다른 변경 사항은 없다. 대회 총 기간만 28일에서 29일로 하루 늘어난다.

카타르 월드컵 조직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중동과 아랍 세계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월드컵을 시작하는 일은 우리에게는 일생의 기회”라며 “FIFA는 이번 결정이 팬들에게 미치는 여파까지 고려했다. FIFA와 함께 일정 변경에 영향을 받는 팬들을 위해 원활한 대회 진행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월드컵은 역대 최초 중동에서 11월 개막한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우루과이(11월24일), 가나(11월28일), 포르투갈(12월3일)을 차례로 상대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