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호영, '김성원 수해현장 실언'에 "참담…윤리위 절차 밟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경제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1일 수해 복구 지원 현장에서 실언을 한 김성원 의원에 대해 "윤리위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 비대위원장은 12일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정말 참담하고 국민과 당원들께 얼굴을 둘 수 없는 지경"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국민의힘 의원과 보좌진 등은 지난 11일 집중 호우로 피해를 본 서울 사당동을 찾아 수해 복구 지원 활동에 나섰다. 이날 활동은 주 위원장의 첫 번째 공개 일정이기도 했다. 주 위원장은 지원 활동에 나서기 전 의원들에게 "흉내만 내지 말고 해가 떨어질 때까지 내 집이 수해를 입은 것처럼 최선을 다해 일해달라"며 "장난 치거나 농담 하거나 사진 찍는 일도 안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하지만 주 위원장의 당부가 있는지 얼마 지나지 않아 김 의원이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하고, 이 모습이 방송을 통해 그대로 나가면서 논란이 됐다. 논란이 커지자 김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후 주 위원장이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해 "김 의원이 평소 장난기가 좀 있다"고 해명한 것도 논란이 됐다. 김 의원은 전일 입장문에 이어 이날 오전 국회에서 대국민사과를 할 예정이다.

고재연 기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