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佛브레스트, 황의조 영입 재시도…이적료 33%↑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황의조(30·지롱댕 드 보르도)가 프랑스 리그1 브레스투아의 적극적인 영입 추진 대상이라는 현지 매체 보도다. 1주일도 되지 않아 오퍼 규모를 ⅓ 이상 늘렸다.

12일 프랑스 축구매체 ‘푸트쉬르세트’는 “브레스투아가 황의조를 데려오기 위해 보르도에 이적료 400만 유로(약 54억 원)를 제안했다”고 전했다. 300만 유로(40억 원)로 첫 제의를 한 지 5일 만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울버햄튼은 지난주 보르도에 2023-24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옵션을 포함한 이적료를 제시했다. ‘푸트쉬르세트’에 따르면 브레스투아는 1, 2차 모두 조건 없는 전액 보장 오퍼다.

매일경제

황의조가 2021-22 프랑스프로축구 리그1 7라운드 원정경기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소속팀 보르도가 리그2로 강등된 가운데 1부리그 브레스트는 5일 만에 이적료 규모를 33% 이상 키운 추가 오퍼로 영입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사진=AFPBBNews=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레스투아는 황의조에게 “앞으로 더 많이 뛸 수 있게 해주겠다”며 출전 시간을 약속했다. 보르도가 400만 유로보다 더 많은 이적료를 원한다면 협상할 준비도 됐다는 것이 ‘푸트쉬르세트’ 설명이다.

황의조는 프랑스 2부리그로 강등된 보르도에 남을 이유가 없다. ‘푸트쉬르세트’는 “황의조는 유럽리그랭킹 1위 EPL에 진출하고 싶어 한다. 그러나 울버햄튼에 가면 ‘스트라이커 3순위’로 대접받아야 한다”며 주전을 보장해주는 브레스투아와는 상황이 다르다고 비교했다.

보르도는 다음주 초까지는 황의조를 다른 팀으로 보내는데 필요한 작업을 마무리하길 한다. ‘푸트쉬르세트’는 “선수는 여전히 미래를 고민하고 있지만 이번 주말에는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강대호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