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속보] 주호영 "김성원, 윤리위 절차 밟을것"···11시 대국민 사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수해지역 봉사 현장에서 실언 논란을 자초한 김성원 의원에 대해 “당 윤리위원회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밝혔다.

주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 정말 참담하고 국민과 당원들에게 낯을 들 수 없는 상황”이라며 “오늘 오전 본인(김 의원)이 다시 한번 사과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오전 11시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전일 서울 동작구 수해복구 현장에서 김 의원은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한 장면이 포착돼 논란이 일었다.

주 비대위원장은 16일 비대위 공식 출범하겠다고 예고했다. 그는 “비대위 인선 구성은 얼개를 잡아가고 있고, 원래 오늘 (발표를) 할 수 있다고 했었는데 상임전국위를 소집하기 어려운 사정이 있는 모양”이라며 “휴일을 넘기고 16일께 (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을 비롯해 당내 인사들이 하마평에 오르내리는 것에 대해선 “많이 다르다”며 “제가 생각해보지 않은 사람들도 올라가 있는데, 사실과 다르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설명했다.

권성동 원내대표가 당연직 비대위원으로 참여지 여부에 대해선 “의원들을 대표할 사람이 비대위에 당연히 있어야 하기 때문에 (권 원내대표는) 당연직에 가까운 게 아닌가 생각한다. (비대위와) 원내와의 소통도 필요하다"고 포함에 무게를 실었다.

이준석 대표와의 만남에 대해 “직·간접적으로 만났으면 좋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전달 했는데 접촉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접촉 자체가 안됐냐’는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이승배 기자 ba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