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Y리뷰] '우영우' 박은빈·강태오 결별→강기영 위암...시청률 소폭 상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상현 변호사 우영우' 박은빈 씨가 강태오 씨에게 이별을 고했다.

지난 11일 방송한 ENA 수목드라마 '이상현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 에서는 우영우(박은빈 분)가 새로운 소송을 맡게 돼, 한바다 변호사들, 털보네 식구들과 함께 제주도로 떠난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법정에서는 쓰러진 정명석(강기영 분)이 위암 3기라고 밝혀졌다. "황지사 사건까지만 하고 수술하겠다"는 그를 위해 우영우는 "지금 아니면 다시는 행복국수 먹지 못할지도 모른다"며 한바다즈와 행복국수 사장님 찾기에 나섰다. 이리저리 탐문한 결과 '행복국수'는 엄마랑 아들이랑 오래 해오던 곳으로 주민들에게도 맛을 인정받았다. 그러나 후발주자 '행운국수'의 방송, 인플루언서, 셀럽 등을 활용한 공격적 마케팅에 밀려 결국 문을 받게 됐다고.

이준호는 행복국수 탐문 당시 주방에서 움찔거리던 행운국수 주방장을 쫓았고, 행복국수 수제자임을 알게 됐다. 그는 "행복국수가 맛으로 유명해지자 행운국수가 백반집이던 부부식당에서 이름을 바꾸고 나를 스카우트 했다"면서 "행복 사장님은 운영이 어려워지며 산 좋고 물 좋은 곳으로 가서 쉬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에 힌트를 얻은 영우는 행복국수집 앞에 쌓인 우편물 중 '산수 요양원'을 떠올렸다. 준호와 함께 요양원에 들렀지만, 사장님은 전날 다녀간 상태였고 어머니는 치매가 심한 상황이라 얘기를 들을 수는 없었다. 영우의 행동을 예측한 명석은 "우리 황지사 사건 때문에 제주도 내려온 거다. 재판에 집중하자"고 주의를 준 뒤 살짝 미소를 지었다.

제주도에서 문화재 관람료 징수에 대한 부당 이익금 반환 청구 소송을 이어가는 한바다즈도 나왔다. 피고 측 주지스님은 "황지사 반대에도 도로가 건설됐고, 대신 문화재 관람료 받으라고 했다. 돈을 내라고 하면 사람이 덜 오고, 훼손을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영우는 황지사는 해마다 10억원 관람료 수익을 올리며 정부로부터 문화재 관리보수 지원금을 받고 있다는 사실에 '이중징수'를 주장했지만, 주지스님은 "관람료 받는 일은 불법이 아니"라면서 사용 내역 공개도 거부했다.

한편 명석의 전처 최지수(이윤지 분)가 병원으로 찾아와 그를 걱정했다. 재판 후 영우는 분명한 명분에도 지고 있는 상황에 명석에게 도움을 청했고, 명석은 "법리적 명분이 없다"고 조언하며 지수를 옆에 두고 또다시 워커홀릭 면모를 드러냈다. 문 밖에서 대화가 끝나길 기다리던 지수는 자신과 있을 때보다 일 얘기할 때 더 활기가 도는 명석에 씁쓸해하며 "내가 헤어진 이유를 알았다. 함께 있을 때 외로웠다. 행복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 말에 영우는 복잡한 심정을 드러냈다. 아버지 우광호(전배수 분)에게 전화를 걸어 "이준호 씨를 데려가면 뭐하려고 했냐"고 물으며 "이준호 씨는 저를 행복하게 할 수 있고 잘 챙겨주는 사람이다. 문제는 저다. 저는 이준호 씨를 행복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 사람일까요? 이준호 씨를 외롭게 만들지는 않을까요?"라고 말했다.

YTN

자신이 준호를 행복하게 해줄 수 있는 사람인지 고민하던 영우는 결국 이별을 결심했다. 돌고래 관찰 중 영우는 갑자기 준호에게 "이준호 씨와 저는 사귀지 않는 게 좋겠습니다"라며 관계의 종료를 선언했다. 놀란 준호는 "왜 갑자기 그런 말을 하세요?"라며 여러 이유를 떠올렸고 "설마 돌고래 못봐서 실망해서 그러는 건 아니죠? 우리 눈에 안 보이지만 바닷속에는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영우는 "보는 것이 전부는 아니다. 눈 앞에 보이는 것 너머의 본질을 생각하라"는 준호의 말에 아이디어를 얻어 뜬금 없이 "3008호선은 결국 도로다. 그게 본질이다. 도로는 누구에게나 공개되는 것 공물"이라며 일에 대한 이야기만 늘어놨다.

울컥한 준호는 "지금 장난해요? 사귀지 말자는 말 내뱉고 이렇게 가는 게 어딨냐. 내가 그렇게 우습냐. 도대체 날 뭐라고 생각하냐. 나한테 왜 그러는 거냐"고 소리쳤다. 깜짝 놀란 영우는 "죄송합니다"라고 고개 숙여 인사했고, 멀어진 두 사람은 뛰어오르는 돌고래를 보지 못했다.

권민우는 속상한 이준호를 데리고 최수연과 술자리를 갖었고 이준호는 만취한 상태로 속상함을 토로했다.

권민우와 둘만 있게 된 최수연은 "뭐 잘못 먹었어요? 아니. 사람이 갑자기 변했잖아요. 권민우라면 모름지기 재수도 없고 밥맛에 입맛 열면 얄미운 소리에 한번 쥐어박고 싶고 어둠 속에서 권모술수나 궁리해야죠. 난데없이 친절하게 나타나서 세상 혼란스럽게 하냐고요. 경찰에 신고할 뻔했네. 멋있는 그런 거 안 어울려요"라고 말했다.

권민우는 "최수연 변호사, 나한테 관심 있어요? 나도 모르는 모습을 술술 훑고 솔직하게 말해봐. 나 좋아하죠? 좋아하는 거 같은데?"라고 장난스럽게 말했다. 하지만 최수연은 아무런 대답을 못했고 당황한 권민우는 "나 진짜 좋아해요?"라고 다시 묻는다.

그 모습을 멀리서 본 동그라미(주현영 분)은 "나 차였네. 권민우와 선녀 사이에 오가는 저 눈빛을 보고도 모르겠어요? 저 지나치게 덥고 축축한 한증막 같은 눈빛?"이라고 말했다.

돌아가는 길, 비행기에 오른 이준호는 최수연과 자리를 바꿔 우영우 옆이 아닌 권민우 옆에 앉았다.

한편 한선영(백지원 분)은 기자를 만나 "태수미 딸은 찾으셨어요? 태수미가 혼외로 낳은 딸을 찾고 있다고"라며 말을 꺼냈다. 기자는 "친딸로 의심 가는 사람이 있다. 우영우 변호사라고. 심증은 있는데 한방이 없어서 기사로 못 내고 있다"고 말했다.

한선영은 "우영우 변호사가 태수미 딸이다"라고 폭로했다. 한선영은 "궁금하신거 다 알려드리겠다. 대신 조건이 있다. 기사 나가는 타이밍을 태수미 인사청문회 바로 직전으로 해주세요. 바로 반박할 수 없게"라고 딜을 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14회 방송은 전국 유료플랫폼 가입 가구 기준 시청률 14.646%를 기록했다. 12회 시청률 13.515%에 비해 1%P 상승했으며 수목극 1위를 이어갔다. 수도권 시청률은 16.075%이다.

[사진=ENA]

YTN star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만들어갈 뉴스앱 [이슈묍] 내려받기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