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유리 안장 광복군 17명 유해 77년만에 국립묘지로 이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유리 안장 광복군 17명 유해 77년만에 국립묘지로 이장

[앵커]

마땅한 국립묘지가 없던 시절, 수유리 합동묘소에 잠들었던 광복군 17명의 유해가 광복 77년 만에 국립묘지로 이장됩니다.

이들 독립유공자의 영현은 광복절 전날인 오는 일요일, 국립대전충원에 합동 안장될 예정입니다.

장윤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이른 아침.

이장 작업에 들어가기 전, 나라를 지키다 숨진 열사들의 넋을 기리는 산신제와 위령제가 열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