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손흥민, 15일 새벽 첼시 상대로 첫 골 사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에서 도움으로 공격 포인트를 올렸던 손흥민(30·토트넘)이 두 번째 경기에서 골 사냥에 나선다.

토트넘은 15일 0시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첼시와 EPL 2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지난 6일 안방에서 펼쳐진 1라운드에서 사우샘프턴에 4-1 대승을 거둔 토트넘은 강호 첼시와의 맞대결이 적극적인 영입으로 전력을 보강하며 지난 시즌 기록한 4위 이상의 순위를 노리는 팀 전력의 시험대가 될 경기다.

두 팀은 지난 시즌 리그 두 경기와 리그컵 준결승에서 만났는데, 토트넘은 모두졌다. 리그에서 0-3, 0-2로 완패했고, 리그컵에서도 1차전 0-2, 2차전을 0-1로 내줘 합계 0-3으로 밀려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이런 '천적'을 넘어야 지난 시즌보다 더 나은 성적을 기대할 수 있다.

사우샘프턴과의 경기 때 손흥민은 1-1로 팽팽하던 전반 31분 에릭 다이어가 머리로 넣은 역전 결승 골 때 크로스로 도움을 기록, 시즌 첫 공격 포인트를 챙긴 바 있다. 지난 시즌 맨체스터 시티전 결승 골에 이어 두 시즌 연속 리그 첫 경기에서 공격 포인트를 올리며 초반부터 활약을 예고했다. 첼시를 상대로는 골맛을 보면서 팀 승리와 개인 성적 모두 잡겠다는 자세다.

첼시전부턴 토트넘의 핵심 이적생 중 한 명인 히샤를리송이 본격적으로 가세해 공격진에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에버턴에서 토트넘으로 옮긴 히샤를리송은 지난 시즌 경기 중 관중석으로 조명탄을 던진 일로 징계를 받아 개막전엔 뛰지 못했고, 이번 경기부터 출전할 수 있다.

지난 시즌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에 이어 EPL 3위에 올랐던 첼시는 에버턴과의 원정 1라운드에서 조르지뉴의 페널티킥 한 골에 힘입어 1-0으로 신승을 거둔 뒤 홈 개막전에서 토트넘을 만난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