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거래 침체 속 서울 아파트 가격 3년 4개월 만에 최대 하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번 주 서울 아파트 가격이 지난주보다 0.08% 떨어졌습니다.

2019년 4월 1일 이후, 3년 4개월 만에 가장 큰 하락폭입니다.

금리 인상과 경기침체 우려 때문에 급매 위주로만 거래가 이뤄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됩니다.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서초와 용산을 뺀 23개 구에서 일제히 아파트값이 하락했고, 이와 함께 전셋값도 전국이 0.06% 떨어져 지난주보다 낙폭이 커졌습니다.

오원석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