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DNA싱어' 영탁 "사촌동생이 집안서 노래 가장 잘해" 칭찬 [텔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DNA싱어 / 사진=SBS DNA 싱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DNA 싱어' 가수 영탁의 사촌동생이 역대급 가창력을 자랑했다.

11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DNA 싱어-판타스틱 패밀리'(이하 'DNA 싱어')에서는 영탁과 사촌동생이 듀엣 무대를 꾸몄다.

이날 방송에서 등장한 가족의 정체는 영탁의 사촌 동생 박은지 씨. 그는 가수 뺨치는 가창력으로 주위를 놀라게 했다.

영탁은 사촌 동생과의 DNA를 누가 줬느냐라는 물음에 "할아버지가 음악적 조예가 깊으셨다"고 밝혔다.

이어 사촌 동생은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감미롭게 열창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영탁은 "너무 잘하지 않느냐. 저희 집안에서 얘가 노래를 제일 잘한다"고 칭찬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