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수부 “HMM 중장기적으로 민간에 매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해양수산부가 경영 정상화 작업 중인 HMM(옛 현대상선)을 중장기적으로 민간에 매각하겠다는 방침을 내놨다.

해수부는 11일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민간 주도 성장을 해양수산 분야에서 뒷받침하기 위해 해운시장을 시장 중심으로 전환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먼저 해운업 불황으로 2016년 산업은행 등 채권단 관리 체제로 들어간 HMM의 중장기 매각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선박 효율화와 부실 사업 부문 매각 등 경영 효율화 과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민간의 선박 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선박 투자 회사들에 대해 법인세를 깎아주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해수부는 수산물 가격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명태와 고등어 등 정부 비축 수산물을 수시로 방출하고, 정부가 할인 쿠폰을 지원하는 수산물 할인 행사도 연말까지 매달 개최하기로 했다.

[정석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