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000년에 한 번 등장할 사건"…'가장 건조한 땅' 美 데스밸리서 물 폭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장 덥고 건조하다고 꼽히는 데스밸리에 폭우

하루 동안 371㎜ 물폭탄…1년 치 강우량의 75%

아시아경제

폭우로 돌발 홍수가 발생한 미국 데스밸리 공원.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정완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 데스밸리 국립공원에 1년 치 강우량의 75%에 달하는 양의 폭우가 쏟아져 수백명이 고립되고 피해가 속출했다.

10일(현지 시각)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대니얼 버크 미 라스베이거스 국립기상국 기상학자는 "최근 데스밸리를 덮친 폭우는 1000년에 한 번 등장할 역사적인 사건"이라며 "이 지역에 이러한 폭우가 한 해에 발생할 확률은 0.1%도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미 국립공원관리청(NPS)에 따르면 지난 6일 캘리포니아의 데스밸리 국립공원 데스밸리 공원 내 퍼니스 크리크 지역에는 371㎜에 달하는 기록적인 폭우가 내렸다. 이는 1년 강우량의 75%에 달한다.

하루 동안 371㎜의 물폭탄이 쏟아진 것은 지난 1911년 기상 관측 시작 이후 두 번째다. 일일 최대 강수량은 지난 1988년 4월15일 기록된 377㎜로, 이번엔 단 3시간 동안 집중적으로 내린 점을 감안하면 전례를 찾기 힘든 기록적인 폭우라는 평가다.

북미에서 가장 덥고 건조한 지역으로 꼽히는 데스밸리의 특성을 고려하면 극히 이례적이다. 그 전까지 이 지역의 올해 평균 강우량은 1㎜에 불과할 정도로 극심한 가뭄이 지속됐다.

미 국립공원관리청은 해당 폭우로 1000여명이 고립됐으나 인명 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기습적인 폭우가 내린 원인으로 '기후 변화'를 꼽고 있다. 가물었던 지역에 기후 변화에 따른 이상 고온현상으로 인해 대기 중에 더욱 많은 수증기가 머물러 이러한 현상이 나타났다는 것이다.

가디언은 국립공원 관계자를 인용해 "이번 주에 내린 1000년 만의 폭우는 기후변화의 극단적 단면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김정완 기자 kjw10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