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무너진 건물에 ‘정상영업’ 현수막… 이준석이 올린 사진 한장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쌓는 건 2년, 무너지는 건 2주” 짧은 글 남겨

조선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1일 올린 사진.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1일 “쌓는 건 2년, 무너지는 건 2주”라는 짧은 글을 남겼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이같이 쓰고 다 쓰러져 가는 건물 사진 한 장을 게시했다. 사진 속 건물은 마치 폭격이라도 당한 듯 주변이 난장판 된 모습을 하고 있지만 ‘우리식당 정상영업 합니다’라는 현수막을 걸고 있다.

해당 게시물은 이 대표가 현재 국민의당이 처한 상황을 겨냥해 쓴 것으로 추측된다. ‘2년’이라는 표현은 2020년 5월 27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가 출범한 이후부터, 지난 9일 주호영 의원을 위원장으로 한 비대위 체제가 공식화되기까지의 기간을 말한 것으로 보인다.

조선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달 7일 성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에 출석한 모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2주’는 지난달 26일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원내대표가 주고받은 문자가 노출된 뒤, 당 지도체제를 주호영 비대위로 전환하기까지의 시간을 가리켰다고 볼 수 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9일 의원총회와 전국위원회를 열고 주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비대위 체제로 전환했다. 비대위가 설치되면 최고위는 즉시 해산된다는 당헌·당규에 따라, 이 대표는 12일 비대위 공식 출범과 함께 ‘자동 해임’된다. 대표로 선출된 지 14개월 만이다.

이에 반발한 이 대표는 10일 비대위 효력을 정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서울 남부지방법원에 제기했다. 이에 대한 법원 심문 기일은 오는 17일이다. 이 대표는 토요일인 13일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