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너 죽고 나 죽자" 돌연 대리기사에 '곡괭이' 꺼내든 50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곡괭이를 들고 대리기사를 위협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1일 수원남부경찰서는 전날 오후 8시쯤 50대 남성 A씨를 특수협박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고 밝혔다.

대리기사 B씨에 따르면 A씨는 운행 중 담배를 피우겠다며 잠시 차를 멈춰달라고 했다. 담배를 태운 A씨는 트렁크에서 도끼 모양으로 된 곡괭이를 꺼내 들고 조수석에 올랐다.

차량이 다시 주행을 시작하자 A씨는 갑자기 곡괭이를 들고 "너 죽고 나 죽자"며 B씨를 위협했다. 두 사람 사이에 아무런 실랑이도 없었는데 A씨가 갑자기 흥분해 달려들었다는 B씨의 주장이다.

B씨는 즉시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을 기다리는 동안 곡괭이를 붙잡고 영상을 촬영했다. A씨는 잠시 후 출동한 경찰의 신원확인 요구에도 응하지 않는 등 계속해서 난동을 부리다가 결국 특수협박 혐의로 현행범 체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우산을 꺼낸 줄 알았다"며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 남부경찰서는 A씨를 특수협박 혐의로 입건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