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첫방 '나솔사계' 6기 영철♥영숙, 결혼+2세 소식…4기 영수 솔로 일상 공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SBS플러스 '나솔사계' 방송캡쳐



6기 영철♥영숙 커플과 4기 영수의 일상이 공개됐다.

11일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프로그램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나솔사계)'에서는 6기 영철♥영숙, 4기 영수의 솔로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데프콘은 "사실 많은 분들의 요청이 있었다. 출연자들의 다음 이야기는 어떻게 진행되는지"라고 말했고, 김가영은 "기사 많이 보고 있었다. 저는 완전 다 봤다. 연예계에서 나는 솔로에 대해 제일 많이 알고 있을거다"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이어 데프콘은 "꼭 커플들만 나오는게 아니다. 저희와 함께 했었던 출연했던 모든 분들이 어떻게 지내는지 그분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라고 설명했다.

첫 번째 이야기의 주인공으로 6기 영철, 영숙이 등장했다. 영철은 "저희가 결혼을 하게 됐습니다. 원래 결혼을 전제로 연앨르 하고 있었고 내년쯤으로 계획하고 있었는데. 저희에게 2세가 생기면서 기왕 하기로 했던 결혼을 앞당기기로 했다"라고 설명했고, 영숙은 "솔로 나라가 되게 특별하다. 결혼을 하고 아이가 생겼고 운명이지 않나 그런 생각을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6기 영철과 영숙의 웨딩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영철은 "영숙이도 이제 표현이 좀 서툴러서 그렇지 이게 화장대 위에 항상 올려져 있더라. 요즘 부쩍 표현이 많아졌다. 처음엔 표현을 안해서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몰랐는데 방송이 막바지로 갈때쯤 서로 급격하게 확 좋아져서. 서로 좋아서 불탄지는 얼마 안 됐다. 근데 저는 이게 좋은거 같다. 서로 가장 뜨거울 때 결혼을 하는게"라며 당시 마음을 설명했다.

장거리 부부가 된 영철은 "일단 신혼집은 서울 기차역 근처로 구했고 제가 주말마다 부산에 내려가 업무를 볼 예정이다. 영숙이가 다른 지역에서 할 수 있는 업무가 아니기 때문에 그 직업을 포기하는 것도 저는 반대였다"라고 말했고, 영숙은 "둘 중의 한 명은 뭔갈를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고마운 건 오빠가 먼저 그 얘기를 꺼내줬다. 그래서 금방 빨리 그 얘기를 마무리하게 됐다"라며 영철에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데프콘은 4기 영수에 "저분 근황 궁금해하시는 분 되게 많다. 워낙 강렬하셔서. 이분은 허세가 있다. 근데 그게 괜찮아"라고 말했고, 김가영은 "나는 못 만날 거 같아"라며 허세 가득한 영수의 모습에 질색했다. 이어 영수는 "저에 대해 언급이 많이 되고 있다. 새로운 시그니처 이름이 생겼다. 조섹츤이라고. 조용조용 섹시한 츤데레. 그거는 제가 자기소개를 할 때. 그 이름이 크게 나와서 그때부터 '조섹츤'이"라며 팬클럽이 있다고 밝혔다.

영수가 자기 영상을 계속 돌려본다고 말했고, 데프콘은 "저런 모습이 밉지 않아요"라고 말했다. 이어 영수는 "지금은 안 만나고 있습니다. 그 이후로는 연결이 잘 되지 않았어요. 제가 솔로 나라 안에 있던 정숙이를 너무 좋아한 나머지 현실에 나와서 정숙이를 찾고 있더라고요. 저도 현실에선 영수가 아니듯이. 다양한 역할들이 있으니까 현실에서는 맞지 않는 부분이 있었기 때문에 연결이 되지 않았다"라며 정숙과 이어지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