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천시, 폭우 피해 주민에 최대 200만 원 긴급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천시가 폭우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이재민에게 재해구호기금을 긴급 지원합니다.

우선 폭우로 시설물에 직접적인 손실을 본 소상공인에게는 조사 결과에 따라 상가당 200만 원을 지급합니다.

침수 피해를 본 시민에게도 최대 200만 원 범위에서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입니다.

피해 소상공인은 재난 종료일로부터 10일 이내에 담당 군청·구청에 피해 신고를 해야 합니다.

[김미애]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