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형돈과 '우결' 찍었던 사오리, 15년만에 근황 "아이 생겨 日서 숨어 살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방송인 사오리가 15년만에 근황을 전했다.

11일 유튜브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사오리의 근황이 담긴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사오리는 "2007년이 마지막 방송이었다"고 밝히며 "아이가 있다. 믿었던 사람이 있었는데 서로 생각이 많이 다르더라. 그래서 아이는 제가 키우기로 했다"고 근황을 전했다.

조이뉴스24

사오리 [사진=유튜브 캡처]



이어 한국을 떠난 이유에 대해 "어느 날 백화점에서 친구와 계시는 이모를 만나 아는 척을 하려고 하는데 이모는 모르는 척 하더라. 나중에 이모는 '한국에서 여자 혼자 아이 키우는 것은 창피한 일이다. 네가 일본으로 시집 가 잘 살고 있다고 했는데 자꾸 한국에 오면 어떡하냐. 일본에서 숨어 살라'고 하셨다. 그래서 너무 충격을 받아 일본에 살게 됐다"고 말했다.

사오리는 "지금은 웃고 있지만 그땐, 매일 울었다. 몇번이나 이 세상을 떠나려고 했다. 그래도 '아이한테 그렇게 하면 안 돼' 하면서 항상 멈췄다"고 눈물을 보였다.

또 그는 "다양한 알바를 하며 아이를 키웠다"며 "용기 내 다시 한국에 왔다"고 한국이 그리웠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