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정형돈과 '우결' 찍었던 사오리, 15년만 근황 "숨어 살았다..안 좋은 생각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미녀들의 수다'와 '우리 결혼했어요'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모았던 사오리가 15년 만에 근황을 공개했다.

11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사오리를 만나다] 정형돈과 우결 찍은 '미수다' 방송인 눈물의 근황...15년만에 찾았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사오리는 한국 카메라 앞에 오랜만에 서서 "15년 만에 처음이다. 2007년이 마지막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의 근황에 대해 "제가 아이가 있다. 한국에서 믿었던 사람이 있었는데 서로 생각이 많이 다르더라. 그래서 (헤어지고) 아이는 제가 키우기로 했다"며 싱글맘으로 지내고 있음을 알렸다.

이어 "그러다 어느날 모 백화점에서 이모 중 한 분이 친구분들과 계셨는데 마주쳤다. '이모다!' 하면서 아는 척하려 했는데 이모는 모르는 척 하시더라. 나중에 알고 보니 제가 창피하다더라. 이모는 한국 사람인데 여자가 한국에서 혼자 애를 키우는 건 창피한 일이라면서 '친구들한테도 사오리가 일본에서 시집 잘 가서 살고 있다고 하는데 자꾸 한국에 오면 어떡하냐'더라. '일본에서 아이만 키우면서 숨어서 살라'고 하셨다. 너무 충격을 받아서 '그렇게 창피한 일이구나' 하면서 일본에서 계속 살게 됐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모도 사정이 있었고 피해주기 싫었고 곤란하게 하고 싶지도 않았다. 지금 웃고 있지만 매일 울었다. 몇 번이나 이 세상을 떠나려고도 했다. 그래도 아이한테 그렇게 하면 안된다는 생각에 멈췄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사오리는 "(10년간) 아이만 키웠다. 알바하면서 카페, 식당 서빙, 치과조수, 옷 가게 알바 같은 걸 하면서 지냈다"며 "숨어서 살아야지 하면서 살았다. 지금도 진짜 괜찮은 건지 사실은 저도 모르겠다. 진짜 창피한 일인가? 그래도 당당하게 살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그는 딸이 엄마의 방송 활동에 대해 알고 있냐는 질문에는 "제가 CD도 낸 적이 있다. 서랍에서 뭔가 꺼내다가 '할머니 이거 뭐야?' 이렇게 되고 따라 부르면서 조금씩 안다. 그랬더니 BTS 아냐더라"며 웃었다.

사오리는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했을 당시를 떠올리면서는 "항상 웃고 있었다. 갑자기 방송에 나가면서 못 알아듣는데 웃는 것도 있었다. 준코, 에바 이런 친구들과 1기였는데 회식도 많이 해주셔서 좋은 곳도 데리고 가주셨다"며 "(남희석이) 건물 높은 층에 있는 와인이나 칵테일도 사주셨다. 참 좋으 분이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정형돈과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해 사랑 받기도 했었다. 그는 "그립다. (정형돈을) 뵙고 싶다"면서 정형돈이 자신 이후 태연과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한 것에 대해서는 "봤다. 제가 태연 씨를 좋아한다. 노래도 좋아하고 항상 일본에서도 태연 씨 노래를 많이 듣는 정도로 좋아한다. 그래서 오히려 친근감을 느끼고 만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태연씨가?' 하면서 반가웠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오리는 "힘들었던 일밖에 없다. 여자 혼자 아이를 키운다는 게 너무 불안하고 다른 가족들은 아빠가 운전해주고 엄마가 뒤에 앉아서 아이랑 과자를 먹거나 하는 사소한 일을 나는 해본 적이 없다. 공원 가서 피크닉할 때도 딸과 둘이서만 있다. 웃는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데 생각이 든다. 용기를 내서 다시 웃으면서 살고 싶다는 생각에 한국에 왔다"며 "웃으면서 살 수 있도록 다 같이 행복하자. 불러주신다면 열심히 하겠다"고 해 응원을 불러모았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