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쌍용차 인수전

KG, 쌍용차 인수에 300억원 추가 투입···변제율 높여 채권단 설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수대금 기존 3355억원에 300억원 증액

이달 26일 관계인집회 채권자 동의 절실

상거래 채권단 현금변제율 13.9%로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G그룹 컨소시엄이 쌍용자동차 인수에 300억 원을 추가로 투자하기로 했다. 쌍용차(003620) 상거래 채권단에 지급할 회생채권 변제액 규모를 늘려 회생계획안에 동의를 얻어내기 위해서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KG그룹은 쌍용차 인수대금을 기존 3355억 원에서 300억 원을 증액하기로 했다. 이달 26일 열리는 회생계획안 심리와 결의 관계인 집회에서 채권자들의 동의를 받기 위해 300억 원을 추가 투입해 변제율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앞서 쌍용차는 KG컨소시엄의 인수대금을 변제 재원으로 한 채무 변제 계획 등을 담은 회생계획안을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했다. 이 계획안에 따르면 총 변제 대상 채권은 약 8186억 원이다. 이 중 회생 담보권 약 2370억 원과 조세채권 약 515억 원은 관련법에 따라 전액 변제되나, 회생채권 약 3938억 원은 일부만 변제된다. 쌍용차는 회생채권에 대해서는 6.79%를 현금 변제하고, 93.21%는 출자 전환한다는 입장이다. 회생채권의 실질 변제율은 약 36.39%다.

쌍용차 협력사 340여개로 구성된 상거래 채권단은 이 같은 회생 채권 변제율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회생계획안에 반대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관계인 집회에서 회생계획안에 대해 회생담보권자의 4분의 3, 회생채권자의 3분의 2, 주주의 2분의 1 이상 동의를 얻어야 법원의 최종 인가를 받는다. 회생채권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상거래 채권단이 회생계획안에 반대할 경우 쌍용차 인수가 무산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에 KG그룹은 300억 원 추가 투자안을 내놓으며 상거래 채권단 설득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300억 원이 추가 납입되면 현금 변제율은 13.92%, 실질 변제율은 41.2%로 높아진다.

새로운 제안에 상거래 채권단도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상거래 채권단 대표단은 이날 오후 내부 회의를 열어 KG그룹의 제안을 수용하고 회생계획안에 찬성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았다. 이들 채권단은 오는 16일 협력업체들이 참여하는 화상회의를 통해 회생계획안 찬반 여부를 확정할 방침이다.

김지희 기자 way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